IBK기업은행은 희귀·난치성 질환을 앓고 있는 중소기업 근로자 가족 140명에게 치료비 5억원을 지원했다고 8일 밝혔다.

기업은행은 중소기업 근로자의 복지 향상을 위해 2006년 IBK행복나눔재단을 설립하고 지금까지 총 535억원의 재원을 출연했다.

희귀·난치성 질환자, 중증질환자 등 2900여명에게 치료비 125억원, 중소기업 근로자 자녀 9200여명에게 장학금 160억원을 후원하는 등 사회공헌활동을 지속하고 있다.

윤종원 기업은행장은 "이번 치료비 전달이 투병생활로 힘들고 지친 분들께 작은 위로가 되길 바란다"면서 "앞으로도 중소기업 근로자와 가족들을 위해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