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그룹
현대중공업그룹1%나눔재단 후원자인 김응희(왼쪽 세 번째)·김동준(왼쪽 네 번째) 기원이 전라남도 목포시에 위치한 아동양육시설 목포자립생활관을 찾아 이수형 관장(왼쪽 두 번째)에게 후원금을 전달한 후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현대중공업그룹 제공
현대중공업그룹1%나눔재단이 노후된 아동양육시설의 주거환경 개선을 돕는다.

현대중공업그룹1%나눔재단은 7일 '희망스케치' 사업을 통해 서울과 경기도, 강원도, 경상도, 전라도 등 전국 아동양육시설 18곳에 2억9000여만원의 후원금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희망스케치는 아동양육시설에서 생활하는 보호아동 등을 지원하는 현대중공업그룹1%나눔재단의 대표사업이다.

현대중공업그룹1%나눔재단은 지난 5월 주거환경 개선을 희망하는 전국 아동양육시설을 공개 모집하고, 지원 필요성과 시급성 등을 고려해 지원시설을 선정했다.

이곳 시설들은 각각 2000만원 내외의 지원금을 노후시설 개보수 등 안전하고 쾌적한 보육환경을 만드는 데 사용할 계획이다. 특히 지붕 누수 등으로 불편을 겪고 있는 시설들에는 다가온 장마철을 대비해 우선적으로 수리 비용이 지급됐다.

현대중공업그룹1%나눔재단은 지난해부터 실내 식물정원 조성, 기술교육 및 취업연계 지원, 멘토링 제공 등 '희망스케치' 사업을 통해 보호아동들의 안정과 자립을 지원해 왔다. 도움을 요청하는 노후시설이 늘어나면서 올해부터는 주거환경 개선 사업을 새롭게 시작했다.

이수형 목포자립생활관 관장은 "평상시 지붕 누수가 심해 아이들이 불편함을 호소할 때마다 마음이 아팠다"며 "현대중공업그룹1%나눔재단의 도움 덕분에 숙원 사업을 해결한 기분"이라고 말했다.

한편, 임직원들이 급여의 1%를 기부하기로 뜻을 모아 설립한 현대중공업그룹1%나눔재단은 연간 60억여 원의 기금을 운영하며 미래세대 자립, 소외계층 돌봄, 지역사회 상생 등 다양한 사회공헌사업을 펼치고 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