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정몽구 재단
©현대차 정몽구 재단
현대자동차 정몽구 재단이 미래산업·문화예술 장학생 95명을 선발했다.

재단은 지난 2일 JW메리어트 호텔 서울에서 온드림 미래산업 인재 장학생 55명, 온드림 문화예술 인재 장학생 40명 등 새롭게 선발된 95명의 장학생을 대상으로 증서 수여식을 개최했다고 5일 밝혔다.

온드림 미래산업 인재 장학사업은 지능정보기술, 바이오·헬스, 에너지 신산업 등 미래 혁신 산업 분야의 연구·종사자를 꿈꾸는 대학원생 및 학부생을 지원한다. 올해는 대학원생 30명, 학부생 25명이 선발됐다.

클래식, 국악, 무용 등 우리나라 문화예술계를 이끌어 나갈 차세대 예술인재를 지원하는 온드림 문화예술 인재 장학사업에는 학부생 20명, 중·고등학생 20명이 선발됐다.

이번에 선발된 장학생들은 올해 하반기부터 본격적으로 재단의 '현대차 정몽구 스칼러십' 지원 시스템에 따른 재정적 지원과 성장 프로그램 지원을 받는다.

이로써 재단은 2011년부터 현재까지 누적 5248명의 장학생에게 244억원을 지원했다.

현대차 정몽구 재단은 '실력과 재능이 있으나 경제적 어려움 때문에 꿈을 포기하는 학생이 없도록 지원한다'는 재단 설립자 현대차그룹 정몽구 명예 회장의 인재양성 철학에 따라 장학생 선발 시, 소득분위 7분위 이하(중위소득 150% 이하)로 자격을 둬 재단 장학지원이 더욱 절실한 학생에게 기회가 돌아가도록 했다.

문화예술 분야 장학생으로 선발돼 특별공연으로 수여식을 더욱 빛내준 한재민 장학생(한국예술종합학교 첼로1), 임윤찬 장학생(한국예술종합학교 피아노1)을 비롯한 10명의 장학생은 중고등부에서부터 재단 온드림 장학생으로 선발돼 대학교에 이르기까지 재단의 연이은 지원을 받는다.

권오규 현대차 정몽구 재단 이사장은 "글로벌 인재 육성을 위한 장학금 지원뿐 아니라 학생들의 성장 주기에 따른 차별화된 역량 강화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이들이 함께 꿈을 가지고 성장하며 현대차 정몽구 재단의 장학생으로서의 자긍심을 가질 수 있도록 재단의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