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코로나19 의료진이 경기도 오산한국병원에 설치된 ‘LG 트롬 스타일러 블랙에디션2’를 사용하고 있다. ©LG전자
LG전자는 5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거점 병원 의료진에 'LG 트롬 스타일러'를 기증했다고 밝혔다.

LG전자는 코로나19 방역 최전선을 지키고 있는 의료진에 대한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자 평택시 박애병원과 부천시 순천향대학교 부속 부천병원, 남양주시 현대병원, 오산시 오산한국병원 등 수도권 소재 코로나19 거점 병원 4곳에 '트롬 스타일러 블랙에디션2' 20대를 전달했다.

해당 병원의 의료진들은 스타일러를 사용해 더 편리하고 위생적으로 의류를 관리할 수 있다는 게 회사 설명이다.

이번에 기증된 제품은 'LG 트롬 스타일러 블랙에디션2'로 옷에 붙은 유해세균을 99.99% 살균하고, 옷에 밴 냄새 제거까지 해주는 '트루스팀' 기능을 갖고 있다. 여기에 옷을 1분에 최대 200회 털어 미세먼지를 골고루 없애는 '무빙행어 플러스', 바지 사이에 넣어주면 필름이 바지 안쪽까지 누르면서 바지선을 잡아주는 '바지 필름' 등 특허받은 기술을 갖추고 있다.

앞서 LG전자는 지난해 한국사회복지협의회를 통해 건강 취약계층에도 트롬 스타일러 30대를 기증하는 등 기업과 사회가 공존하며 성장할 수 있는 사회적 가치를 추구하고 있다. ▲택배, 배달, 대리운전 등의 업무에 종사하는 이동 노동자의 쉼터에 휘센 에어컨 기부 ▲농어촌 상생 협력 위한 1사1촌(1社1村) 협약 등 사회 공헌 활동에도 적극 참여해 왔다.

한국영업본부 윤성운 리빙어플라이언스마케팅담당은 "차별화된 성능과 디자인을 갖춘 의류관리기 대명사 트롬 스타일러를 앞세워 고객이 원하는 가치를 제공하는 것은 물론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