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
SK하이닉스가 2일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에서 보건복지부, 경찰청과 ‘치매환자·발달장애인 실종 예방을 위한 배회감지기 무상보급 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왼쪽부터 김창룡 경찰청장, 김윤욱 SK하이닉스 부사장, 박인환 홍보대사,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 ©SK하이닉스
SK하이닉스는 2일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에서 보건복지부, 경찰청과 함께 치매환자·발달장애인 실종 예방을 위한 '배회감지기 무상보급 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 사업은 SK하이닉스가 치매환자와 발달장애인의 실종 예방을 위해 손목형 위치추적장치인 배회감지기(행복GPS)를 무상으로 제공하고 통신비를 지원하는 사회공헌활동이다.

SK하이닉스 구성원들이 자발적으로 조성한 '행복나눔기금'을 통해 작년 말까지 2만여대의 행복GPS가 보급됐다. 올해 5000대의 행복GPS를 보급한다.

특히 SK하이닉스는 지난 2017년 8월 경찰청과 치매환자 실종 예방 및 신속 발견을 위한 1차업무협약을 맺고 실질적인 실종 예방 활동에도 힘써왔다. 그 결과 행복GPS 사업을 시작한 이후 477명의 실종 치매환자와 발달장애인의 안전 귀가를 도왔다. 이들의 발견 시간도 평균 실종자 발견소요시간인 12.2시간에서 55분으로 단축했다.

이 같은 성과에 힘입어 올해부터는 치매환자와 발달장애인 관련 정책을 수립하고 이행하는 복지부와도 손을 잡고 사업을 강화하기로 했다.

향후 SK하이닉스는 사업 기획 및 행복나눔기금을 통한 행복GPS를 무상 보급, 복지부는 산하 중앙치매센터(치매안심센터)와 중앙발달장애인지원센터(지역센터)를 통한 대상자 선정 및 행복GPS의 보급·관리, 경찰청은 행복GPS를 활용한 실종자 수색·발견의 역할을 수행한다.

협약식에서 SK하이닉스는 행복GPS 사업을 통해 실종 위기 취약계층의 보호와 안전을 위한 사회안전망 구축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복지부와 경찰청으로부터 감사패를 받았다.

SK하이닉스 지속경영담당 김윤욱 부사장은 "행복GPS 사업이 사회안전망구축에 기여하는 민·관협력 기반의 성공적인 모델로 자리 잡길 기대한다"며 "SK하이닉스는 앞으로도 치매환자와 발달장애인의 실종 예방을 위해 지속해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