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천의 이성교제
 ©기독일보DB

이성교제의 시기를 맞는 크리스천들의 궁극적인 목적은 거룩한 결혼 생활을 함께 할 배우자를 찾는 것에 있으며, (이성교제는) 결혼이라는 새로운 삶의 문을 여는 흥미로운 시간이 된다.

결혼의 가능성을 생각하지 않고 시작하는 관계성은 위험한 일이다. 우리에게는 하나님과 이성이라는 이 두 가지와 교제를 해야 할 권리와 책임이 있으며, 이것을 이성교제를 시작하는 올바른 마음가짐이다.

영국 크리스천투데이 칼럼니스트 패트릭 마빌로그는 크리스천들의 올바른 이성교제를 위해 도움이 되는 몇 가지를 소개한 글이 눈길을 끈다. 다음은 크리스천의 올바른 이성교제에 도움이 되는 3가지이다.

1. 당신이 추구하고 싶은 관계성을 영적인 인도자가 알고 있는 것은 좋으나 이성교제를 할 때 목회자의 허락이 반드시 있어야 하는 것은 아니다. 그렇다고 목회자에게 알리지 말라는 말은 아니다. 이것을 통해 당신과 함께 기도할 수 있고, 당신의 행동에 책임을 질 수 있도록 도움을 준다.

2. 이성교제는 하나님이 당신을 위해 예비한 배우자인지를 시험해보는 단계일 뿐 아니라 자신을 시험해 볼 수 있는 완벽한 기회이다.

이성교제를 통해 당신이 결혼에 정말 준비가 되어 있는지 아닌지를 알 수 있다.

3. 100 퍼센트 확신이 있을 때 교제를 시작해야 한다는 것 때문에 크리스천들은 교제를 시작하거나 적극적인 교제를 두려워한다.

개인적으로 나 역시 처음 아내를 봤을 때 불꽃이나 심장의 두근거림을 느끼지 못했지만, 더 많은 시간을 그녀에 대해 알아 갈수록 나는 사랑에 빠졌다. 그리고 결혼 생활을 하면서 나는 결코 아내와 나 사이에 열정의 불꽃을 간과해 본적이 없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이성교제 #결혼 #3가지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