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북전단
(기사 내용과 무관) ©뉴시스
독일 사회가 옛 나치정권의 반인도적 범죄를 전단을 통해 알리다가 체포돼 교수형을 당한 여대생 조피 숄(Sophie Scholl)의 탄생 100주년을 맞아 그의 용기와 저항 정신을 기리고 있다고 미국의소리(VOA)가 12일 보도했다

특히 한 민간단체는 독일 국민을 깨우려던 숄의 노력이 대북 정보 유입 활동을 하는 탈북민들과 비슷하다며, 한국과 국제사회가 대북 정보 유입 활동을 적극 지원해야 한다고 밝혔다고 한다.

보도에 따르면 독일 정부와 학교, 주요 언론들은 지난 9일 조피 숄 탄생 100주년을 맞아 다양한 행사와 기념주화 발행, 특집기사 등을 통해 그의 업적을 기렸다. 옛 나치독일 정권에 저항한 조직 ‘백장미’를 오빠인 한스 숄 등 친구들과 조직해 전단 살포를 주도했던 숄은 독일에서 손꼽히는 국가 영웅 중 한 명이라고.

뮌헨대 학생이었던 숄은 독일인들이 손을 높이 들어 히틀러를 숭배하던 나치 독재정권 시절 유대인 대학살과 전쟁범죄 등 정권의 만행과 거짓 선전을 전단에 담아 뮌헨 시민들에게 폭로했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독일 언론들에 따르면 독실한 기독교 가정 출신이었던 숄은 나치 정권의 반인도적 범죄에 침묵하는 독일 사회에 경종을 울리기 위해 1942년부터 히틀러를 비판하고 국민 저항을 촉구하는 전단 살포 운동을 벌였다고 한다.

하지만 이듬해인 1943년 나치 비밀경찰인 게슈타포에 체포돼 사형 선고를 받고 동료들과 함께 참수됐다.

당시 21살이었던 숄이 처형 전 담담하게 일기장에 적은 글은 독일인들이 교과서를 통해 달달 외울 정도로 널리 알려져 있다고 VOA는 덧붙이기도 했다.

특히 독일의 인권단체인 ‘SARAM’의 니콜라이 스프레켈 공동대표는 11일 VOA에 “독일뿐 아니라 전 세계에 극심한 인권 침해에 저항할 필요를 느끼는 일부 용감한 사람들이 항상 있다”며 “그들은 옳은 일을 위해 투쟁하도록 다른 이들에게 영감을 불어 넣는다”고 말했다.

스프레켈 공동대표는 히틀러 나치 정권처럼 반인도적 범죄를 저지르고 거짓 선전과 선동으로 자국민을 통제하는 북한 정권에 대응해 전단 등 외부 정보로 북한 주민들을 깨우려는 탈북 운동가들도 숄처럼 용감한 사람들이라고 강조했다고.

스프레겔 공동대표는 이런 활동은 탈북 운동가들뿐 아니라 정부와 민간 등 국제사회가 지원해야 할 책임이 있다며, 한국의 소위 대북전단금지법이 활동가들에게 “매우 가혹한 조치”라고 말했다고 한다.

대북전단금지법(개정 남북관계발전법)은 군사분계선 일대에서의 북한에 대한 확성기 방송이나 전단 살포 등 남북합의서를 위반하는 행위를 할 경우 최대 3년 이하 징역 또는 3천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다.

VOA는 “문재인 한국 대통령은 지난 10일 취임 4주년 특별연설에서 북한 주민들에게 전단 등을 통해 정보를 보내는 행위에 대해 ‘남북 합의와 현행법을 위반하면서 남북관계에 찬물을 끼얹는 일은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며 엄정한 법 집행을 강조했다”며 “한국 정부는 전단 등을 통해 북한 정권을 자극하기보다 남북 관계 개선을 통한 실질적인 인권 증진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고 했다.

스프레겔 공동대표는 그러나 “잔혹한 인권 탄압을 가하는 권위주의 독재정권에 대해 이중잣대를 적용해서는 안 된다”며, 한국 정부가 나치 정권과 미얀마 군부의 인권 범죄를 비판하면서 북한의 독재정권을 비판하고 주민들을 깨우는 민간인들의 활동을 금지하는 것은 납득하기 힘들다고 지적했다고 VOA는 전했다.

스프레겔 공동대표는 그러면서 “조피 숄도 독재사회에 정보를 보내는 활동가들을 반대하는 사람들로부터 자신이 미화되는 것을 달가워하지 않을 것으로 확신한다”며 한국 정부가 대북 정보 유입을 장려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고 이 매체는 덧붙였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대북전단 #대북전단금지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