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알복재지단 장애영유아 지원 캠페인
 ©밀알복지재단

밀알복지재단(이사장 홍정길)은 오는 20일 장애인이 날을 맞아 경제적 어려움으로 치료받지 못하는 장애영유아를 돕기 위해 캠페인 ‘늦지 않게 지켜주세요’를 진행한다고 19일 밝혔다.

밀알복지재단은 “장애아동이 있는 가정은 경제적 어려움을 겪게 될 가능성이 높다. 재활치료와 의약품, 의료장비, 정기검진비 등 지속적으로 의료비 지출이 발생하기 때문”이라며 “2016년 발표된 ‘장애아동과 비장애아동의 의료이용 및 질환 비교 연구’에 따르면 장애아동들의 연간 진료비는 비장애아동보다 4배 이상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했다.

이어 “중증장애자녀의 긴 돌봄 시간도 장애아동 가정의 형편을 어렵게 만드는 원인 중 하나다. 한국장애인개발원에 따르면 장애아동 부모는 평일에는 평균 12.3시간을, 주말과 공휴일에는 18.4시간을 자녀를 돌봐 비장애인 부모에 비해 3배나 높은 돌봄 시간을 쓰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며 “자녀가 중증장애인 경우 간병을 맡은 부모의 경제활동은 사실상 불가한 것과 마찬가지다. 한부모가정의 경우 문제는 더 심각하다. 경제활동을 할 사람이 없어 순식간에 수입이 없는 저소득층으로 전락해 버리기 쉽다”고 했다.

이에 밀알복지재단은 “의료 사각지대에 처한 저소득가정에서 장애영유아가 조기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관심을 독려하고자 캠페인을 기획했다”며 “0~6세 장애영유아에게 조기치료는 무엇보다 중요하다. 합병증을 방지하거나 장애가 악화되는 것을 막을 수 있어서이다”라고 했다.

밀알복지재단은 온·오프라인으로 동시에 진행되는 이번 캠페인을 통해 후원자를 모집하여 치료가 시급한 국내·외 장애영유아 치료비 지원사업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국내 0~6세의 장애영유아에게는 수술비와 치료비, 검사비, 보장구 지원 등 필요한 의료지원을 실시하고, 해외 장애영유아에게는 영양키트와 코로나 위생·방역키트를 지원할 계획이다.

밀알복지재단 정형석 상임대표는 “밀알복지재단은 치료를 통해 장애의 악화를 막는 것이 사회통합의 출발점이 될 수 있다고 보고, 장애영유아들이 치료의 골든타임을 놓치지 않도록 후원자들과 아동들을 연결하는 역할을 하고 있다”며 “어려운 형편으로 치료중단 위기에 놓인 저소득가정의 장애아동들이 건강하게 자라날 수 있도록 따뜻한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밀알복지재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