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김성혜 한세대 총장의 빈소를 방문해 조문하고 있는 여의도순복음교회 이영훈 목사.
故 김성혜 한세대 총장의 빈소를 방문해 조문하고 있는 여의도순복음교회 이영훈 목사. ©박용국 기자
故 김성혜 한세대 총장의 빈소를 방문한 여의도순복음교회 이영훈 목사가 유족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故 김성혜 한세대 총장의 빈소를 방문한 여의도순복음교회 이영훈 목사가 유족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박용국 기자
故 김성혜 한세대 총장의 빈소를 방문한 여의도순복음교회 이영훈 목사가 유족들과 함께 기도하고 있다.
故 김성혜 한세대 총장의 빈소를 방문한 여의도순복음교회 이영훈 목사가 유족들과 함께 기도하고 있다. ©박용국 기자

여의도순복음교회 이영훈 목사가 12일 오전 故 김성혜 한세대 총장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을 방문해 조문했다.

이날 오전 10시 경 빈소를 찾은 이영훈 목사는 유족들에게 위로의 말을 건네며 함께 기도했다. 그는 "하나님께서 위로해 주시고, 평안함을 주시고, 지금 총장님은 천국에서 주님 품에 안겨 평안한 모습으로 이곳을 내려다 보고 계실 것"이라며 "모든 장례 일정을 지켜주시고, 온 가족들에게 큰 위로와 평안을 주시고, 먼 훗날 천국에서 어머님을 다시 만나볼 때까지 맡긴 사명을 잘 감당하고 귀한 역사를 위룰 수 있도록" 해달라고 기도했다.

이후 이영훈 목사는 빈소를 나서며 기자들과 만나 "제가 1994년부터 여의도순복음교회를 출석했다"고 밝히고, "그때부터 김성혜 총장님을 가깝게 뵈면서 우리 교회 설립에 있어서 조용기 목사님과 함께 큰 공을 이루셨다"고 했다. 이어 "사모로서 교회에 헌신하시고, 나중에는 교육자로서 한세대와 베데스다 대학 등 교육에 큰 공헌을 했다"며 "참 안타까운 마음이지만, 온 가족들이 (고인의) 이루신 뜻을 잘 받들어서 잘 이어가길 기도한다"고 했다.

한편 故 김성혜 총장은 지난 11일 오후 79세의 일기로 소천했다. 장례는 여의도순복음교회장으로 5일 동안 치러지고, 발인 및 천국환송예배는 오는 15일 오전 8시, 여의도순복음교회 대성전에서 있을 예정이다. 다만 이 예배는 코로나19 감염을 방지하기 위해 온라인으로 드리며, 현장에는 유족 등 일부만 참석한다. 장지는 경기도 파주시 조리읍 소재 오산리최자실기념금식기도원 묘원으로, 15일 오전 10시 하관 예배가 진행된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김성혜 #한세대 #조용기 #조용기목사 #김성혜총장 #이영훈목사 #여의도순복음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