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교육부
초·중·고등학생 10명 중 6명은 남북통일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내놨다.

교육부와 통일부는 지난해 11월 2일부터 11월 30일까지 전국 초·중·고 670개교 학생 6만8750명을 대상으로 벌인 '2020년 학교 통일교육 실태조사 결과'를 9일 발표했다.

이번 조사에서 '남북통일이 필요하다'고 응답한 학생 비율은 62.4%로 전년(55.5%)보다 6.9%포인트 상승했다. 이들은 통일이 필요한 가장 큰 이유로 '전쟁위협 해소'(28.4%)를 꼽았으며, 이어 '같은 민족'(25.5%)이기 때문이라는 답변이 나왔다.

반면 '통일이 불필요하다'는 학생은 24.2%로 나타났다. 이 비율은 2018년 13.7%에서 2019년 19.4%로 늘어났다. 학생들은 '통일에 따르는 경제적 부담'(27.6%), '통일 이후 생겨날 사회적 문제'(23.0%) 등을 주된 이유로 선택했다.

북한을 '협력 대상'으로 보는 학생은 54.7%로 집계됐다. 전년도(2019년) 43.8% 대비 10.9%포인트 상승했다. '경계 대상'이라는 학생은 24.2%로 1년 전 35.8%에서 11.6%포인트 하락했다.

그러나 현재 남북관계에 대해서는 부정적인 평가가 더욱 높았다.

'남북 관계가 얼마나 평화롭다고 생각하는가'라는 질문에 ''평화롭다'는 학생은 17.6%로 전년에 이어 2년 연속으로 하락했다. 2018년(36.6%)과 비교해 20%포인트 가까이 떨어졌다.

반대로 '평화롭지 않다'는 학생은 35.2%로 2018년(15.5%)과 2019년(33.7%)에 이어 2년 연속 상승했다.

'학교에서 통일교육을 받은 적 있다'는 학생은 78.6%로 나타났다. 통일교육을 통해 학생들은 '남북 간의 평화'(39%), '북한 사람들의 생활과 사회 모습'(38.9%), '통일이 가져올 이익'(38.6%) 순으로 새롭게 알게 됐다고 답했다.

교육부는 "앞으로도 전국 시·도 교육청과의 협업을 바탕으로 학교 평화·통일 교육 활성화를 위한 노력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