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형익 목사
벧샬롬교회 김형익 목사 ©벧샬롬교회 영상 캡쳐

김형익 목사(벧샬롬교회 담임)가 최근 TGC 코리아 복음연합 홈페이지에 ‘신자의 전 생애가 회개입니다’라는 제목으로 글을 올렸다. 김 목사는 “교우들 안에 그리스도의 형상이 이루어지게 하는 일은 목회의 타협할 수 없는 목표고 어떤 수고와 고생도 아깝지 않은 일이다(갈 4:19). 참된 목회자들은 다 이것을 위해서 수고하는 사람들이 아니겠는가? 사람은 어떻게 변하는지, 어떻게 인격적으로 하나님의 성품을 반영하는 변화를 입게 되며, 그 안에 그리스도의 형상이 이루어지는지에 대한 고민은 끝이 없다”고 했다.

이어 “오늘날 대다수의 교회 강단에서 회개는 낯선 주제가 되어 버렸고, 많은 신자의 삶에서 회개는 주변부로 밀려나 버렸다. 깊은 기도의 삶을 살아가는 신자도 적지만, 그들의 기도에서조차 회개는 그 고유의 자리를 잃어버리지 않았나 하는 우려를 지울 수 없다”며 “여기에는 단순히 회개가 줄었다거나 드물다는 것을 넘어, 회개에 대한 오해의 문제도 내재되어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첫째로, 회개는 일생에 한 번 또는 특별한 때만 하는 게 아니라 평생 하는 것이다. 회개를, 그리스도인이 될 때 돌이키는 회심으로만 이해하는 사람들이 있다”며 “물론 주님은 “회개하고 복음을 믿으라”고 말씀하셨다(막 1:15). 또 회심은 회개와 믿음을 포함하는 개념이고, 믿음 없는 회개나 회개 없는 믿음은 참된 회심일 수 없다. 처음 믿음으로 의롭다함을 받은 사람이 일평생 믿음으로 살아야 하듯, 처음 회개로 하나님께로 나아온 사람은 일평생 회개로 하나님께 돌이키는 삶을 살아야 한다”고 했다.

그는 이어 “둘째로, 회개는 즐거운 일이다. 나는 회심 이후에도 오래도록 회개를 소위 종교적 회개로 오해하고 살았는데, 사실 지금도 너무나 많은 신자들이 회개에 대해 이런 오해를 안고 살아가고 있다”며 이런 오해는 회개를 할 때 하나님께서 죄로 인해 나를 벌하실 것이라는 두려운 마음을 떨쳐버리겠다는 동기 그 이상을 가지지 못하게 한다. 이런 회개는 언제나 부담스럽고 고통스럽다”고 했다.

또 “이것은 두려움보다 선하신 하나님께서 그리스도 안에서 나를 온전히 용서하시고 용납하셨다는 믿음에 이끌리는 회개다. 죄를 고백할 때 나를 쫓아내지 않을 하나님의 선하심에 대한 흔들리지 않는 신뢰가 이끄는 회개다. 이런 회개는 자신이 죄를 얼마나 뉘우치는지에 초점을 두게 하는 것이 아니라, 그리스도 안에서 나를 용서하시고 용납하신 복음 안에서 확신을 누리게 한다”며 “그래서 회개는 즐거운 일”이라고 했다.

그리고 “셋째로, 회개는 참 하나님을 뵈올 때 발생한다. 바울 사도는 하나님의 말씀이 전해질 때 사람이 하나님의 영광을 보는 일이 일어난다고 말했다(고후 3:18; 4:4~6). 회개는 성령님께서 설교를 통해 하나님의 영광을 보여주실 때, 그 영광을 목도한 사람에게 발생하는 필연적 반응이다. 어떻게 거룩하고 선하신 하나님을 뵈었는데 회개하지 않을 수 있겠는가”라며 “이런 회개는 정말 하나님의 영광에 압도당하는 영광스러운 순간”이라고 했다.

아울러 “한국교회의 강단을 오염시킨 번영신학과 율법주의의 가르침으로는 결코 참된 성경적 회개를 회복할 수 없다”며 “그리고 성경적 회개가 없는 신앙은 결국 기형적이고 괴물 같은 기독교인들을 양산할 수밖에 없을 것이다. 한국교회가 잃어버린 회개를 회복할 때, 무너진 윤리도 회복될 것”이라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김형익목사 #벧샬롬교회 #칼럼 #TGC코리아 #회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