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일보] 사랑의열매 사회복지공동모금회(회장 허동수)는 추석을 맞아 저소득층과 명절에 홀로 지내는 소외계층을 위해 89억원을 지원한다.

지원대상은 복지시설 1,500여 곳과 저소득가정, 쪽방촌 주민, 노숙인, 노인 ․ 장애인 등 소외계층 22만여명이다. 공동모금회는 이들에게 차례비용 등 현금(상품권 포함) 81억여원, 쌀 ․ 생필품 ․ 명절음식 ․ 도시락 등 현물 8억여원 어치를 지원한다. 지원은 공동모금회 전국 17개 시 ․ 도 지회를 통해 이루어진다.

김주현 공동모금회 사무총장은“우리 주변의 소외된 분들이 추석 명절을 맞아 잠시 시름을 잊고 즐거운 시간을 보낼 수 있기를 희망한다 ”고 말했다.

서울시 서대문구에 있는 여성 노숙인 쉼터‘열린여성센터’서정화(55) 소장은 “여성노숙인들은 명절동안 갈 곳이 없어 더욱 외로움을 느끼곤 했다”며 “이번 추석에는 함께 차례상도 차리고 추석음식도 만들면서 행복한 시간을 보낼 계획”이라고 말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