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주 잠언 태교
김경수 목사·최향자 사모의 신간 ‘40주 잠언 태교’가 18일 발간됐다. ©넥서스CROSS

김경수 목사·최향자 사모의 신간 ‘40주 잠언 태교’가 18일 발간됐다. 이 책은 귀한 생명을 예비 부모가 지혜의 말씀인 잠언으로 태교하면서 아기 만날 준비를 하도록 돕는 책이다. 이 책을 통해 배 속에 있는 아이와 부모가 이야기를 나누는 것뿐만 아니라 함께 기도하는 태담 태교를 할 수 있다.

이 책을 쓴 배경에 대해, 김경수 목사는 “두 아이의 출산 과정을 아내와 함께하면서 말씀과 기도로 태교할 신앙 서적을 열심히 찾았지만, 그 어디에도 없었다. 안타까운 마음을 갖고 임산부를 위한 책을 쓰리라 소망하며 부부가 힘을 모았다”며 “그는 하나님이 주신 최고의 선물은 생명이라고 말한다. 그렇기 때문에 말씀과 기도라는 신앙의 끈을 붙잡고 임신 기간 40주를 보낸다면 분명히 부모의 신앙은 성장하고 더불어 아름다운 믿음의 가정도 만들 수 있다”고 말한다.

잠언은 하나님의 지혜를 전하는 책이다. 그래서 잠언은 읽으면 읽을수록 영감이 풍부해진다. 이뿐 아니라 지혜 있는 자가 들으면 학식이 더할 것이요, 명철한 자는 모략을 얻기 때문에 우리는 날마다 지혜 있는 자의 오묘한 말을 깨닫기 위해서 성경을 읽어야 한다. 여기서 지혜와 명철로 산다는 것은 하나님의 말씀대로 지켜 행함을 말한다.

하나님의 말씀을 듣고 행할 때, 우리의 모든 일이 형통하게 되기 때문이다. 말씀대로 살게 하는 그 힘이 지혜요, 명철이다. 태에서부터 하나님의 말씀을 듣고 자란 아기는 부모의 가르침을 따라 주의 뜻에 순종하는 삶을 살아갈 것이다.

오늘날처럼 모든 것이 빠르게 변하고 상식을 벗어날 정도로 바뀔 때, 우리는 보이지 않는 미래에 대해 불안해진다. 그래서 작은 변화에도 안달할 수밖에 없다. 즉 삶에 평강이 없어지는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요즘 같은 때에는 우리의 생존을 위해서 여호와를 의뢰해야겠다는 절박한 심정이 든다. 즉 하나님을 의지하지 않으면 범사에 확신이 없기 때문이다.

이러한 상황은 임신했을 때에도 마찬가지다. 어머니의 자궁은 태아에게 있어서 꿈의 궁전이다. 그러나 궁전은 태아를 끝까지 보호하지는 않는다. 태아에게 시끄러운 환경, 질병, 환경 오염 등으로 인한 스트레스가 꾸준히 전해진다. 결국, 태아에게 해로운 외부 환경을 얼마나 효과적으로 차단하는지, 스트레스를 얼마나 줄여 주는지가 태교의 기본이 되었다.

아이의 엄마가 되는 일은 어렵고 힘든 자신과의 싸움이다. 임신부는 하루하루가 다르게 생명의 자라남을 몸으로 느끼며 어느 누구보다 아기를 사랑하는 부모로서 자신을 준비하게 된다. 임신 기간은 어머니로서 미리 훈련을 받는 것이나 다름이 없다. 이때 지혜를 더하는 하나님의 말씀으로 태아와 함께한다면 40주는 부모와 아이에게 모두 행복한 시간이 될 것이다.

저자소개

김경수 - 총신대학교 신학대학원, 연세대학교 교육대학원에서 공부했다. 이후에 미국 트리니티 신학대학원(Ph. D.)과 리폼드 신학대학원(D. Min.)에서 성경적 상담으로 박사 학위를 받아 총신대학교에서 강의하였다. 현재 서울 광은교회에서 목회하면서 서울심리상담센터(www.seoulfc.org) 소장으로 봉사하고 있다(e-mail : [email protected]). 저서로 《성경적 돌봄》, 《성경적 목회상담》, 《성경적 내적치유》 등 다수가 있다.

최향자 - 호원대학교에서 국제 비즈니스를 공부하고 외환은행에서 근무하였다. 현재 광은교회에서 카운슬러로 사역하고 있다. 또한, 하나님께서 주신 두 자녀가 성장하여 건강한 가정을 이루고 있다.

40주 잠언 태교 ㅣ 김경수, 최향자 ㅣ 넥서스CROSS ㅣ 192쪽 ㅣ 15,800원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태교 #출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