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단계 아닌 2.5단계부터 ‘비대면 예배’도 부당
2단계서 좌석수 20%인 점 감안하면 10% 적절
방역수칙 준수하는 교회들에선 감염 거의 없어”

정세균 총리 한교총
소강석·이철·신정호 목사 등이 7일, 종교에 대한 정부의 방역지침과 관련 정세균 국무총리와 면담했다. ©한교총

한국교회 주요 지도자들이 7일 오후 정세균 국무총리와 면담을 갖고, 종교에 대한 정부 병역지침의 부당성을 호소했다. 이 자리에는 소강석 목사(예장 합동 총회장, 한교총 공동대표회장), 이철 목사(기감 감독회장, 한교총 공동대표회장), 신정호 목사(예장 통합 총회장) 등이 참석했다.

신 총회장에 따르면 교계 지도자들은 이날 정 총리에게 크게 두 가지 문제를 지적했다. 하나는 현재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가 수도권은 2.5단계, 그 외 지역은 2단계임에도 왜 종교시설은 전국적으로 2.5단계를 적용하느냐 하는 것이었다. 형평성에 어긋난다는 것이다.

앞서 정부는 당초 지난 3일 종료 예정이었던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비수도권의 2단계를 모두 오는 17일까지 두 주간 더 연장하기로 했다. 그러나 종교시설에 대해서는 2.5단계 조치를 전국으로 확대 적용한다.

또 교계 지도자들이 지적한 다른 하나는 2.5단계 하에서 현장 참석이 가능한 필수인력 20명 이내의 비대면 예배 원칙이 지나치다는 점이었다. 신 총회장은 “그야말로 전면 금지에 준하는 3단계에서 이처럼 비대면 예배 조치를 하면 어느 정도 이해하겠지만, 2.5단계에서 그렇게 하는 것은 다른 곳들과 비교할 때 형평성에 맞지 않는다”고 했다.

그래서 2.5단계에서도 예배당 좌석이 200석 미만인 경우엔 20명, 그 이상인 경우엔 좌석 수 10%의 인원이 예배에 참석할 수 있도록 총리에게 건의했다고 한다. 신 총회장은 “2단계에서 예배당 좌석 수의 20%가 참석할 수 있으므로 2.5단계에선 10% 정도가 적절하다고 판단했다”고 했다.

정세균 총리 한교총
(왼쪽부터) 소강석 목사, 이철 목사, 정세균 총리, 신정호 목사 ©한교총

아울러 방역수칙을 잘 지키는 교회들에선 코로나19 감염이 거의 발생하지 않는데도 정부가 일부 그렇지 않은 교회나 기독교 관련 단체들만이 아닌, 모든 교회의 예배를 동일하게 제한하는 것은 불합리하다고 말했다고 한다.

이 밖에 공무원이나 공공근로자들이 교회 출석을 이유로 불이익을 당해서는 안 된다는 점과 상가 임대교회들에 대한 대책의 필요성도 전달했다.

이에 대해 정 총리는 “정부가 매일 1천명 이상의 확진자가 나올 상황을 미리 예측하기 어려웠으나 현재는 초긴장 상황에서 대응하면서, 병실 확보에서 관리 가능한 수준이며 재생산 지수에서도 낮게 나타나고 있어 다행”이라며 “상황이 호전되는 대로 다시 의논해보겠다”고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면담의 대체적 분위기는 현재 정부의 방역지침이 오는 17일까지 유지되는 만큼, 그 때까지는 종교에 대한 지금의 조치가 완화될 가능성이 크지 않다는 것이었다고 한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비대면예배 #한교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