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교회 오정현 목사
사랑의교회 오정현 목사가 성도 가정의 문고리를 잡고 기도하고 있다. ©사랑의교회
사랑의교회 담임 오정현 목사가 2021년 새해 첫날인 지난 1일 성도 세 가정을 비대면으로 방문했다. 이른바 ‘문고리 심방’이다.

교회는 “코로나19로 대면 심방이 어렵지만 위로가 필요한 성도들을 직접 찾아가는 문고리 심방을 가졌다”며 “성도의 가정 대문 문고리에 교회가 준비한 사랑의 패키지를 걸어놓고 성도들을 위해 간절하게 기도했다”고 전했다.

오정현 목사는 “새해 첫날 첫 시간 예수님 마음을 가지고 심방하여 성도의 교제하게 하심을 감사하고 각 가정에 영원한 목자가 되시어 선한 목자로서 앞서 인도해주실 줄 믿는다”며 “특별히 치유의 하나님께서 건강 회복이 간절한 성도들의 기도에 응답해주시기 바란다”고 기도했다.

오 목사는 또 “1월 1일에 성도 가정을 심방해보니 다시 한 번 목회의 핵심, 목양 일념의 중요성을 생각하게 된다”며 “우리 성도들이 풍성한 생명의 꼴로 영적 공동체인 교회 생활을 통해 영가족의 은혜받기를 바라는 간절한 마음이 생겼다”고 했다.

문고리 심방 후 성도들은 “목사님께서 집 앞까지 와주시고 심방해 주신 것만으로도 감사하고 심방패키지 또한 감동이었다”면서 “큰 힘이 되고 에배가 회복되고 다시금 온전한 예배를 드리는 시간을 사모하게 되었다”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고 한다.

사랑의교회는 오정현 목사의 문고리 심방에 이어 목양팀별로 담당 교역자들이 같은 형식의 심방을 이어갈 예정이다. 사랑의교회는 목양1팀부터 9팀 지역 다락방과 특별다락방까지 10개 목양팀으로 구성돼 있다.

교회는 “이웃에게 어려운 마음이 생기지 않도록 만전을 기하고 교회가 준비한 담임목사의 저서와 목양카드, 교회로고가 새겨진 마스크, 건강을 위한 비타민 등 마음을 담은 문고리심방 패키지를 전달하게 된다”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사랑의교회 #오정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