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성 천안 성결원
노인요양시설인 천안 성결원 ©기성
기독교대한성결교회(기성, 총회장 한기채 목사)가 천안의 노인요양시설을 코로나19 생활치료센터로 제공하기로 했다.

최근 코로나19 확진자 급증으로 병상 등 치료시설이 크게 부족해지면서 노인요양시설로 사용하던 성결원을 코로나19 생활치료센터로 내놓기로 결정한 것. 성결원은 성결교회 창립 100주년을 기념해 설립한 노인요양시설이다.

시설 사용을 긴급 승인한 성결교 복지재단이사회(이사장 홍승표 목사)는 천안시 등 방역당국과 시설 제공 및 사실을 협의 중에 있다. 성결원이 수도권 및 충청지역 생활치료센터로 활용되면 최대 100 명을 수용할 수 있다.

총회장 한기채 목사는 “코로나 환자가 넘쳐나서 방역당국조차 감당하기 어려운 지경에 이르렀는데 교회가 코로나 종식을 위해 조금이라도 도와야 하지 않겠느냐”며 성결원의 코로나 생활치료센터 사용에 대한 의견을 밝혔다.

이사장 홍승표 목사도 “이사회도 성결원을 코로나 생활치료센터로 사용하는 것이 적절하겠다는 의견을 모았다”며 “일단 정부에 코로나 생활치료센터 사용을 제안해 승인을 받은 후 방역당국과 협의하여 이르면 연말에 운영에 들어갈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기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