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성탄, 하나님과 화목 이루는 기쁨 누리자
교회는 코로나19 확진자와 가족 찾아가 도와야
성경적 신앙과 교회의 전통 바르게 이어갔으면”

김영한 목사
‘샬롬을 꿈꾸는 나비행동’ 상임회장 김영한 박사 ©기독일보 DB

샬롬을 꿈꾸는 나비행동(상임대표 김영한 박사, 이하 샬롬나비)이 2020년 성탄절 메시지를 발표했다.

샬롬나비는 ”성경에서 샬롬은 많은 경우에 사람으로서 살아가는 온전한 상태, 곧 ‘생명’, ‘안녕’ 및 ‘행복’ 등을 뜻한다. 아기 예수가 하늘 영광을 버리고 이 땅에 오신 것은 사람들이 이러한 샬롬을 누리도록 하려는 것”이라며 “사람은 본래 하나님과 사랑의 사귐을 통해 생명의 기쁨과 안전 및 행복을 한껏 누릴 수 있도록 지음 받았다. 하지만 사람은 자신의 뜻을 하나님의 뜻보다 앞세우는 교만 때문에 생명의 원천되시는 하나님으로부터 멀어졌고 그 결과 샬롬을 누리지 못하게 되었다. 하지만 사랑의 하나님은 자신의 아들을 이 땅에 보내어 잃어버린 샬롬을 다시 회복하게 하셨다”고 했다.

이어 “이런 샬롬은 무엇보다 먼저 하나님과 바른 관계를 맺음에서 비롯되는 상태”라며 “따라서 이번 성탄은 코로나 바이러스에 대한 두려움에 사로잡히기보다 바쁘고 복잡한 일상에서 떠나 조용히 우리 자신을 돌아보면서 우리 자신이 하나님과 화목을 이루는 기쁨을 누리는 것이 필요하다”고 했다.

또 “이번 성탄은 아기 예수의 샬롬을 이 땅 모든 사람이 누리게 해야 한다. 그 일은 구체적으로 코로나19 재앙으로 깊은 좌절에 빠져 있는 사람이 희망을 갖게 하는 것”이라며 “공동체 안에서 누군가가 절망을 겪고 있으면 샬롬이 위태롭게 되기 때문이다. 또한 모든 사람이 생명의 안전이 보장되게 하는 것이다. 아프거나 위험에 처해 있는 사람이 있으면 그 공동체에서는 더 이상 샬롬이 아니기 때문이다. 이 점에서 이번 아기 예수의 성탄을 맞아 그리스도인은 많은 불편이 있어도 생명의 가치와 존엄성을 지키는 차원에서 코로나19 방역을 철저히 하고 정부와 지역 사회의 방역 사업에 적극 참여하고 협력해야 한다”고 했다.

특히 “우리 사회 모든 영역에서 자유민주주의와 사회통합의 샬롬이 실현되게 해야 한다”며 “성경이 가르치는 샬롬은 사람이 이 땅에서 살아가는 모든 삶의 영역을 포함한다는 점에서 포괄적이다. 아기 예수는 우리 모든 삶의 영역을 다스리는 주로서 이 땅에 태어나셨다. 예수 그리스도는 그의 말씀인 성경말씀으로 세상을 다스리신다. 그리스도가 성경 말씀으로 창조 질서의 영역을 주로서 다스릴 때 샬롬이 실현된다. 그것의 구체적 모습은 먼저 정의와 평화가 실현되고 자유 민주주의와 사회 통합이 이루어지는 공동체”라고 했다.

이어 “한국교회는 아기 예수의 성탄을 맞아 코로나19 확진을 받아 어려움을 겪고 있는 사람들을 찾아가 도와야 한다. 또한 그 가족을 위로하고 돌아보아야 한다”며 “코로나19 사태로 문을 닫은 가계나 장사가 되지 않아 극심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들을 돕는 일에 개교회는 물론 교단이 적극 나서야 한다. 정부의 재난지원금만으로는 그들이 사람다운 삶을 살아갈 수 없기 때문”이라고 했다.

샬롬나비는 “한국교회는 아기 예수의 샬롬이 이 땅의 모든 것에 대한 절대 주권을 갖고 계신 하나님의 뜻 아래 온 누리에 실현되도록 기도하고 실천하는 사명을 감당해야 한다”며 “아울러 한국교회는 대면예배가 정치방역으로 편향된 정부 방침에 따라 제한 받고 있는 오늘의 상황에서 한 마음 한 뜻으로 성경적 신앙을 지켜가고 교회의 전통을 바르게 이어갈 수 있도록 기도해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세계교회나 한국교회의 역사에서 볼 때, 교회는 외부로부터 핍박을 받을수록 약화되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더욱 신앙이 더욱 굳건해졌고 교회가 쇠퇴하기보다 성장했다”며 “따라서 오늘의 고난이 오히려 우리의 정체성을 바르게 정립하고 더욱 힘차게 이 시대 교회로서의 사명을 감당할 수 있는 기회로 삼는 지혜와 용기를 갖게 해달라고 기도하고 실천해야 한다. 모든 것을 합력하여 선을 이루시는 하나님께서 주권적으로 인도하실 것을 확신하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샬롬나비 #성탄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