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교총
(왼쪽부터) 이철 감독, 소강석 목사, 박양우 장관, 장종현 목사 ©한교총
문화체육부 박양우 장관이 16일 신임 한국교회총연합(한교총) 공동대표회장 취임을 축하하기 위해 소강석 목사와 이철 감독, 장종현 목사를 초청해 환담했다.

한교총에 따르면 이 자리에서 박 장관은 신임 대표회장의 취임을 축하하면서 “코로나19 상황이 무척 힘들지만, 우리가 함께 헤쳐나가야 할 일이라고 생각한다”며 “예배 등의 문제에 있어서 교회 안에서 많은 어려움이 있음을 알고 있다. 지금까지 협조해주신 것처럼 계속 협조해 주길 바란다”고 요청했다.

이에 대해 대표회장 소강석 목사는 “교회의 입장을 잘 알고 있음에 대해 감사하며, 성탄절에는 확진자 수가 줄어들어 소수라도 예배할 수 있는 환경이 마련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교총은 “이 자리에서는 코로나19 확산을 막고, 속히 전국이 일상을 회복해야 한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고 전했다.

한교총
박양우 문체부 장관이 한교총 공동대표회장들과 환담하고 있다. ©한교총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한교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