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교총
©한교총
한국교회총연합(대표회장 소강석·이철·장종현 목사, 이하 한교총)이 2020년 성탄절을 맞아 코로나19에 지친 이웃을 위로하고 희망을 전하는 ‘성탄 캐롤과 선물나눔 캠페인’을 14일부터 전개한다.

한교총은 이날 발표한 2020 성탄절 메시지에서 “올해 성탄절은 다가가고 싶어도 다가갈 수 없고, 사랑을 전하고 싶어도 전할 수 없는 언택트(Untact) 상황이지만, 예수님의 사랑과 평화 안에서 영혼과 영혼이 만나는 영(靈)택트 성탄절을 만들어 보자”고 말했다.

그러면서 “분주함을 멈추고 하늘에는 영광이요 땅에는 평화를 주신 아기 예수를 만나는 고요하고 거룩한 성탄절 문화를 회복해 보자. 성탄절 문화의 회복을 위해 SNS로 연결된 이들과 크리스마스 캐롤을 나누고, 마음이 담긴 작은 선물을 전하는 캠페인을 진행하자”고 제안했다.

한교총은 “이 캠페인은 전국 교회가 지역사회를 향해 마음을 전하고, 온 성도가 예수의 탄생을 알리는 캐럴과 선물을 이웃과 나누는 행사로 기획되었으며, 이를 위해 한교총 대표회장회의는 회원 교단에 공문을 통해 전국교회가 이 캠페인에 참여해 줄 것을 요청했다”고 전했다.

한교총은 △고요한 밤 거룩한 밤 △기쁘다 구주 오셨네 △오 거룩한 밤 △오 베들레헴 작은마을 △저들밖에 한밤중에 △징글벨 △천사들의 노래가 △We wish You a Merry Christmas 등 모두 20곡을 온라인 유튜브(한교총TV)를 통해 14일부터 순차적으로 제공한다. 서울시향과 헤리티지 등이 음원 제작에 참여했다고 한다.

한교총은 “우리 생애 한 번도 경험해 보지 못한 코로나19 팬데믹을 이겨내듯, 한 번도 경험하지 못한 사랑을 나누는 성탄절이 되게 하자”며, 교단과 교회, 교인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요청했다.

한편, 한교총은 오는 17일 국립중앙의료원을 방문해 의료진들에게 케이크 500상자를 전달할 예정이다. 코로나19 대응에 감사하는 차원이다.

한교총은 “이 캠페인이 전국에 확산되어 지역 병원과 보건소, 관공서와 어려운 시설 등에 성탄 선물이 전달되고, 모든 국민이 마음을 담은 작은 선물을 이웃과 나누게 되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한교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