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장 차별금지법
기장 비대위가 한국기독교연합회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김진영 기자

‘한국기독교장로회(기장) 소속 목회자 및 평신도 포괄적 차별금지법 반대 비상대책위원회’(위원장 김창환 목사, 이하 기장 비대위)가 11일 오후 서울 종로 한국기독교연합회관 앞 야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성명을 발표했다.

기장 비대위는 “기장 소속 교(회와)사(회)위원회에서 지난 7월 1일에 ‘포괄적 차별금지법’에 찬동하고 법률 제정을 지지하는 발표가 있었다”며 “이 위원회의 이와 같은 일방적인 행위는 결코 기장 총회에 속한 전체 성도들의 합의된 내용도 아니며 위임된 사항도 아니다. 또한 기장의 공식적인 입장이 될 수 없다”고 했다.

기장 교회와사회위원회는 당시 성명에서 “자신의 의지와 상관없이 주어진 어떤 성적지향을 두고 곧바로 정죄하는 태도가 과연 복음의 정신에 부합하는지 살펴봐야 한다”며 “제21대 국회는 평등 및 차별금지에 관한 법률을 반드시 제정하기 바란다”고 했었다.

기장 비대위는 “이에 반하여 뜻을 같이 하는 기장 소속 160개 교회와 목회자 및 평신도의 절대적인 지지를 받고 있는 비대위에서는 하나님의 창조 원리에 반하고 반성경적이고 반기독교적일 뿐만 아니라, 우리 교단의 헌법과 신학적 토대를 세우신 장공 김재준 목사님의 신학관에도 반하는, 하나님의 창조의 원리인 남녀의 성 이외의 제3의 성을 인정해야 하는 소위 포괄적 차별금지법 제정을 결코 찬성, 용인할 수 없음을 천명한다”고 했다.

이어 “포괄적 차별금지법은 동성애를 합법적으로 조장하여 건강한 가정을 해체할 위험이 있고, 사회를 유지하는 기본적인 도덕을 파괴하며, 더 나아가 헌법에 보장된 신앙과 양심, 학문과 표현의 자유를 현저하게 침해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

이들은 “결국 선량한 절대다수가 역차별을 받는 전체주의적인 악법(惡法)이 되고 말 것”이라며 “또한 이 법은 교회의 본연의 선교적 사명이 억압을 당하며 결국 한국교회를 고사(枯死)시키게 되는 결과를 가져올 것이 분명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즉시 입법 시도를 중단하고 상정된 법안들을 폐기하기를 강력하게 촉구한다. 우리들의 요구 사항이 관철되지 아니한다면 교회적으로 사회적으로 지속적이며 적극적으로 대처해 나갈 것”이라고 천명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기장 #차별금지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