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문수 목사
기침 총회장 박문수 목사 ©기침총회 영상 캡쳐
기독교한국침례회(총회장 박문수 목사, 이하 기침)가 최근 ‘정부의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시행에 대한 교단의 입장’을 발표했다.

기침은 “정부는 현 상황을 코로나19의 전국적 유행단계로 보고 방역을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수도권은 2.5단계로 비수도권는 2단계로 시행한다고 발표했다”며 “코로나19 바이러스의 확산 추이를볼 때 이미 특정한 지역과 집단을 넘어서 사회 곳곳에 스며들어 통제하기 어려운 우려스러운 상황이 된 것이 사실이다. 이러한 중차대한 시국을 맞이하여 우리 교단은 생명을 살리는 기독교 정신을 바탕으로 코로나19 방역에 적극 협조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나 “종교시설에 대한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은 형평성과 합리성을 벗어난 정책이 아닌가 우려한다”며 “정부의 지침에 의하면 일반적인 모임의 인원 제한을 2단계는 100인 이상, 2.5단계는 50인 이상을 금지하고 있다. 이에 반해 교회는 예배 이외의 소모 임과 식사를 금지하며 허락된 공적예배의 경우마저도 2단계는 좌석수의 20%, 2.5단계는 일률적으로 20명 이내로 제한했다”고 했다.

이어 “교회의 경우 모임의 성격, 구성원, 책임자가 일반적인 모임에 비해 더 명확하여 방역을 보다 효과적이고 철저히 할 수 있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오히려 일반적인 모임보다 더 강화된 역 차별성 규제를 가한다는 것은 형평성에 벗어난 조치라고 할 것”이라고 했다.

또 ”개교회의 면적, 방역여건, 방역협조 등의 상황을 고려하지 않고 일률적으로 적용하는 정량적 규제는 합리성을 벗어난 정책이라고 할 수 있다”면서 “우리 교단의 모든 교회와 성도는 코로나 방역에 최선을 다할 것이며 방역 당국의 방역지침에 따를 것”이라고 했다.

기침은 “그러나 교회의 자율방역과 공간 대비의 유동적 숫자들을 고려하여 적용해 줄 것을 강력히 요청한다”며 “그리고 이제부터라도 방역당국은 국민들의 일상을 정지하거나 신앙의 자유를 제한하지 않는 표적화된 방역의 정책을 제시하여 교회와 함께 공존하는 길을 모색해 주길 요청한다”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거리두기 #기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