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6회 한남인돈문화상
제26회 한남인돈문화상 수상 ©한남대

제26회 한남인돈문화상 수상자로 노근리국제평화재단 정구도 이사장이 선정됐다.

한남대 인돈학술원은 9일 오후 12시 정성균선교관에서 제26회 인돈문화상 시상식을 개최했다. 한남대 이광섭 총장은 정구도 이사장에게 상패와 상금(1천만원)을 전달했으며, 대전기독학원 우영수 이사장이 축사를 했다.

정구도 이사장은 한국전쟁 당시 미군에 의해 희생된 노근리 사건의 역사적 진실을 알리고, 노근리국제평화재단을 설립하여 한국은 물론 국제사회에서 인권과 평화의 운동으로 승화시키는 활동을 전개해 온 공로를 인정받았다.

노근리 사건은 한국전쟁 초기인 1950년 7월 충북 영동군 황간면 노근리 일대에서 참전미군에 의해 발생한 민간인 희생사건이다. 한국 정부가 밝힌 공식기록은 희생자 226명, 유족 2,240명이었고 어린이, 여성, 노인 피해자가 전체의 72%에 달했다.

정구도 이사장은 1994년 이 사건을 소설(그대, 우리의 아픔을 아는가)을 통해 세상에 알린 故 정은용 씨의 아들로, 선친과 함께 노근리 사건의 진실규명을 위한 노력 끝에 1999년 한미 정부의 진상조사를 이끌어냈다. 2001년 미국 클린턴 대통령이 노근리 사건 피해자와 한국 국민에 대해 유감표명 성명서를 발표했다.

정 이사장은 “올해는 노근리 사건 70주년이 되는 해이다. 이번 수상을 계기로 아직도 아물지 않은 한국전쟁의 상처를 극복하고 화해와 평화의 사람으로서 역할을 감당하겠다는 다짐을 하게 된다”며 “이 땅에 소외받고 있는 이들의 인권이 존중받고 정의와 평화가 입 맞추는 세상을 만들기 위해 더욱 정성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인돈문화상은 한남대 초대총장인 인돈 박사(William A. Linton)의 창학정신을 기리기 위해 1994년 제정됐으며, 인돈학술원(원장 최영근 기독교학과 교수)이 매년 기독교 정신을 바탕으로 선교, 교육, 사회봉사에 크게 공헌한 인물과 기관을 선정해 시상한다.

제26회 한남인돈문화상 시상식
제26회 한남인돈문화상 시상식 단체사진. ©한남대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한남대 #제26회한남인돈문화상 #이광섭총장 #정구도이사장 #노근리국제평화재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