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교총 차별금지법 한국교회 기도회
범 기독교적으로 진행되고 있는 ‘위장된 차별금지법 반대와 철회를 위한 한국교회 기도회’에는 한교총과 한교연 등 연합기관들이 함께 참여하고 있다. ©한교총
한국기독언론협회(회장 문병원, 이하 협회)가 “한국교회의 하나 됨은 거부할 수 없는 하나님의 명령입니다”라는 제목의 성명을 7일 발표했다.

협회는 “최근 고조되는 한국교회 연합기관의 대통합 요구를 적극 환영하며, 대대적인 지지를 표한다”며 “오늘날 우리가 마주한 한국교회의 위기는 분열의 시작과 맞닿아 있다. 과거 한기총과 NCCK는 한국교회를 이끄는 수레의 두 바퀴로 이 사회와 교회를 위한 균형있는 시각으로 선한 영향력을 발휘해 왔다. 하지만 한기총의 분열로 한국교회의 균형은 무너졌고, 수레는 멈춰버렸다”고 했다.

이어 “포괄적 차별금지법, 역사교과서, 사립학교법 등 기독교의 정체성을 위협하는 여러 문제들은 한국교회 연합운동의 분열과 무관하지 않다”며 “코로나19에 따른 정부의 원칙 없고, 일방적인 예배 제재 앞에서도 우리는 한국교회의 무력한 현실만을 확인했을 뿐”이라고 했다.

또 “한국교회 연합운동의 쇠퇴 이후 우리 사회와 교회의 가치는 옳고 그름에 대한 기준을 완전히 잃어버렸다”며 “연합기관의 하나 됨은 한국교회가 가진 고유의 가치로 세상의 질서를 바로 잡는 첫 단추가 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한교총-한기총-한교연, 모두가 참여하는 통합이 이뤄져야 한다. 현재 교계 일각에서는 금번 연합기관 통합에 한기총을 배제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며 “허나 한기총은 한국교회 보수 연합운동의 산 역사이자, 한국교회가 가진 중요한 족적”이라고 했다.

협회는 “한기총을 둘러싼 각종 논란이 절대 간과할 수 있는 작은 사안은 아니지만, 한국교회가 가진 역량에서 결코 해결하지 못할 문제도 아니”라며 “오히려 한기총에 대한 적극적인 관심과 기도로 한기총이 건전한 한국교회의 일원으로 대통합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이어 “모든 것을 내려놓는 통합이 이뤄져야 한다. 그간 연합기관 재통합을 위한 논의가 10여 차례 진행됐지만, 서로간의 정치적 이해관계와 재정 문제로 뜻을 이루지 못했다”며 “앞선 경험으로 우리는 이익과 욕심을 앞세워서는 결코 통합을 이루지 못한다는 것을 경험했다. 금번 통합에서는 3개 연합기관이 하나님이 주신 사명 아래 모든 것을 내려놓고 통합에 임해주시기를 간절히 요청한다”고 했다.

아울러 “한국교회 전 구성원의 진심어린 지지와 기도를 호소한다. 한국교회의 하나 됨은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하나님의 명령이자, 사명”이라며 “지금과 같은 분열된 리더십으로는 한국교회를 위협하는 외부의 공격에 대등하게 맞설 수 없다”고 했다.

협회는 “오직 하나된 리더십을 통한 단 하나의 목소리만이 한국교회를 위기에서 구해내고, 이 사회의 혼란을 바로 잡을 수 있다. 새해 한국교회의 하나 됨을 위한 위대한 첫 걸음을 함께해 주시기를 부탁 드린다”고 덧붙였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한기총 #한교연 #한교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