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사랑공동체교회
주사랑공동체교회 베이비박스에 있었던 아기(기사 내용과 무관). ©주사랑공동체교회

서울 관악경찰서가 3일 난곡동 소재 주사랑공동체 교회에 설치된 베이비박스 인근에서 남아의 시신이 발견됐다는 신고를 접수받고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신고가 접수된 이날 오전 5시 30분을 기점으로 교회 인근 CCTV 회로를 입수했다. 그 결과 한 여성이 전날 오후 10시 10분께 영아를 드럼통 위에 놓고 가는 장면을 확보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여성을 찾아 베이비박스 대신 근처 드럼통 위에 아기를 놓고 간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라고 했다.

경찰 관계자는 “(이 여성을) 빨리 찾아내야 사안도 자세히 알 수 있다”며 “(CCTV에 찍힌 여성이) 산모가 맞다면 그 사람 건강이나 정신상태도 걱정이 되는 부분이 있다”고 했다. 영아는 발견 당시 탯줄과 태반이 붙어있었다고 한다.

베이비박스는 출산 이후 양육비 등의 현실적인 이유로 양육을 포기한 여성들이 아이를 놓고 갈 수 있도록 주사랑공동체가 만든 간이 보호시설이다.

이종락 목사(주사랑공동체 대표)는 "이번 일은 너무 부끄럽고 가슴이 아프다”며 “그 미혼모의 마음을 생각해보니 베이비박스의 순기능을 잘 몰랐다는 생각도 든다. 아이를 살리려고 베이비박스 근처까지 왔지만 잘 몰라서 드럼통에만 두면 아이가 살 것이라고 생각한 것 같다“고 했다.

이어 “주사랑공동체 베이비박스는 미혼모를 적극 도울 준비가 돼 있다. 우리는 출산·양육·입양 지원 등을 잘 갖추고 있으니 자가분만하지 말고 아기를 결코 유기하지 말아달라”며 “낙태·아기 유기 등을 결심하지 말고 베이비박스에 꼭 연락해달라. 아이와 엄마 둘 다 안전하고 행복하게 살 방법이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현재 국회에 아이와 미혼모 둘 다 보호하는 비밀출산법이 다시 발의됐다. 해당 법안은 태어난 아이에 대한 양육비를 국가가 일정기간 동안 지원하고, 미혼모가 가명으로 아이를 출생 신고할 수 있으며, 이후 합의를 거쳐 미혼모와 아이가 만날 수 있도록 했다“며 “미혼부를 끝까지 추적해 양육비 전부를 물릴 수 있는 법적 강제력도 갖췄다. 해당 법안이 꼭 통과되도록 정부가 나서달라”고 했다.

주사랑공동체 대표 이종락 목사와 관계자들이 3일 베이비박스 인근 드럼통에서 싸늘한 시신으로 발견된 아기를 추모하고 있다.
주사랑공동체 대표 이종락 목사와 관계자들이 3일 베이비박스 인근 드럼통에서 싸늘한 시신으로 발견된 아기를 추모하고 있다. ©주사랑공동체 페이스북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주사랑공동체 #베이비박스 #아기유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