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석현 목사(평택교회)
주석현 목사(평택교회) ©성결섬김마당 유튜브 채널 영상 캡쳐

기독교대한성결교회 성결섬김마당이 15일 오후 ‘코로나19 시대의 목회를 어떻게 할 것인가?’라는 주제로 개최한 2021년 신년목회계획 온라인 세미나에서 주석현 목사(평택교회)는 ‘코로나19 이후 교회교육의 대안적 모델 만들기’라는 제목으로 강의하며, 담임하는 교회의 활동과 프로그램을 소개했다.

그는 교회 사례를 소개하기에 앞서 ‘100번째 원숭이 효과’를 설명하며 “어떤 행위를 하는 개체 수가 일정량에 이르면 그 행동이 해당 집안에만 국한되는 것이 아니라 다른 지역으로 확산이 되고 일상이 된다고 한다. 한 마리의 원숭이가 시작한 행동이 공감을 얻어서 백 마리가 함께 할 때 일상이 ‘뉴노멀’이 된 것처럼 우리가 직면하는 이 시대에 특별히 교회 교육 현장에서 이 효과가 필요한 때라고 생각한다. 어느 누구도 자신 있게 이것이 대안이라고 말할 수 없는 시대이다. 코로나 이후 맞이할 2021년은 정답을 찾기보다 교육의 대안이 될 만한 모델을 찾고 샘플을 만드는 시도를 할 때이다. 교회마다 새로운 모델을 만들기 위한 다양한 시도를 하게 되면 그 가운데 공감하고 따라갈 만한 모델들이 나올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했다.

이어 2021년 교회 교육에서 새롭게 시도해야 할 분야를 다섯 가지로 정리해 교회의 실례와 함께 소개했다.

그는 “먼저, 기존의 교육 틀을 잘 유지하면서 새로운 대안을 모색해야 한다. 전면적인 비대면 예배에서 앞으로는 규모에 따른 현장예배가 진행될 것이다. 전통적 형식의 예배와 교육은 계속 진행하되 새로운 것을 대비해야 한다. 영상예배로 드리는 사람들을 위해 성가대를 대신할 수 있는 ‘특송’, 성도들이 관심을 가질 수 있는 ‘예배 인트로 영상’ 등의 자료들을 소개하며 전통예배를 염두에 두되 새로운 것을 대비해야 한다”고 했다.

이어 “두 번째는 비대면 영상예배를 위한 새로운 시도를 계속해서 진행해야 한다. 세련되고 재미있는 영상·미디어에 익숙한 학생들의 관심과 집중도를 높일 수 있는 영상 제작이 필요하다. 그런 면에서 영상 도구는 선택사항이 아니라 필수사항이다. 기술·인력·장비가 없어서 어려울 수 있지만 도전해보길 바란다. 우리 교회도 한 번도 영상 촬영과 편집을 해본 적 없는 40대 중후반의 전도사님들이 유튜브를 참고해 독학으로 시작했다. 관심 있는 교사나 중·고등부와 협력해서 작업하는 것도 좋다”고 했다.

이어 “영상 편집단계에 들어갔다면 차별화된 기획·아이디어가 필요하다. 요즘 아이들은 진부한 영상, 다양성이 없는 화면을 보여주면 집중도가 떨어진다. 예배 도입부에 재미있게 제작한 찬양 영상을 보여주거나, 설교도 다각도에서 촬영해서 집중도를 높이는 방법이 있다. 설교 중간에 적절한 CG를 제작해서 보여주는 등 설교를 듣는 학생들의 집중도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한 교역자와 교사들의 노력이 필요하다. 학생들의 시선을 놓치지 않기 위해 예배에 참여 댓글을 남기거나 예배 참석을 인증한 명단을 추첨해 선물을 주거나, 설교와 관련된 간증을 보낸 학생에게 시상하는 등 학생들의 눈높이에 맞춘 새로운 접근에 예배 참여율이 높아지고 긍정적인 반응을 확인할 수 있다”고 했다.

또한 온라인을 이용한 기도회와 다양한 교재를 사용한 성경학습을 소개했다. 그는 “실제로 월간 혹은 주간 학습지를 운영하는 교회들이 있다. 학습지를 인쇄해서 보내주거나 PDF 파일로 보내주면 집에서 답을 작성한다. 10여 분 정도의 성경 공부 강의와 함께 구글 설문지를 활용해 학습지를 만들어도 효과적인 도구가 될 수 있다. 가정에서 진행하다 보니 어렵다는 하소연도 있지만, 교사 중심의 교회 교육이 부모 중심 교육으로 바뀌게 되어서 좋다는 소감이 나타난다”고 했다.

이어 “마지막으로 비대면 심방이 필요한 시대이다. 집 앞, 학교, 학원 앞에 가서 잠깐 만나면서 준비한 선물, 큐티 책, 신앙자료 들을 나눠주면서 기도해주면 감동을 받고 좋아한다. 초등학교 저학년의 경우 인형 탈을 쓰고 찾아가기도 했다”고 했다.

주 목사는 새로운 시도에 대한 담임 목사님들의 열린 마음과 지원을 부탁하며 “2021년은 교회 교육에 있어서 새로운 것들을 시도하는 해라고 마음을 먹고 시도해보기 바란다. 열매를 따 먹는 해가 아니라 씨를 심는 해로 생각하고 모든 교회에서 적극적으로 시도해서 자라나는 열매를 소개할 수 있으면 좋겠다”고 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