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훈 목사
온누리교회 이재훈 목사 ©온누리교회 유튜브 영상 캡쳐
온누리교회 이재훈 목사가 최근 정부가 입법예고한 낙태 관련 법률 개정안에 대한 우려의 입장을 나타냈다.

이 목사는 지난 11일 주일예배 설교 전 “나라와 민족을 위해서 우리가 계속해서 기도하고 있다. 국회에서 제정되는 법들은 이 사회를 바꾸는 중요한 것”이라며 “최근 입법예고 된 낙태에 관한 법은 참 우리의 마음을 아프고 슬프게 하는, 하나님의 창조 질서를 거스르는 그런 법의 내용”이라고 했다.

특히 그는 “모태에 있는 그 자녀는 생명이다. 14주까지는 개인적인 의사로 낙태가 허용되고, 24주까지는 사회·경제적인 이유로 허용된다는 것, 그것은 생명을 모태로부터 죽이는 살인행위”라고 지적했다.

이 목사는 “많은 이유가, 또 어려운 형편이 있을 수 있지만, 많은 입양단체와 기관들이 그 생명을 보호할 수 있는 이 시대에 생명을 해친다는 것은 하나님께서 슬퍼하시는 일”이라고도 덧붙였다.

그는 “우리가 지금 이렇게 함께 모이지 못하고 또 경제가 붕괴되고 사회가 소멸될 위기에도 우리는 매일 뉴스를 통해 몇 명이 희생되었는지, 몇 명이 확진되었는지를 확인하고 있지 않나”라며 “그 하나의 숫자가 올라갈 때 우리의 마음이 얼마나 안타깝나. 그러나 전 세계 코로나로 인한, 온갖 질병으로 인한 사망자보다 어머니 모태에서 사망되는 생명이 더 숫자가 많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 나라 민족이 이러한 것을 허용하는 사회가 되지 않기를 우리는 기도해야 하고 목소리를 내야 하고 또 이것이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할 줄로 믿는다”고 했다.

아울러 이 목사는 “그래서 이 나라 민족 가운데 만연했던 거짓과 부정과 음란의 죄악을 회개하고, 헛된 우상과 탐심의 죄악을 회개하고, 하나님 앞에 바로 서지 못한 교회와 우리의 죄악을 회개하고 이 나라 민족이 올바른 하나님의 창조질서를 지켜가는 나라”가 되도록 기도할 것을 당부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