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우산어린이재단
25일 행정안전부에서 주최하는 ‘교통안전 슬로건 선포식 업무 협약식’ (오른쪽부터) 이제훈 초록우산어린이재단 회장, 진 영 행정안전부 장관,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유진구 경찰청 교통국장, 고영주 DB손해보험 경영실장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아동옹호대표기관 초록우산어린이재단(회장 이제훈)은 25일 대전 탄방초등학교에서 어린이 교통안전에 대한 국민적 관심과 어린이 보호 최우선 문화를 확산하기 위해 ‘어린이 교통안전 슬로건 선포식 및 사회공헌활동 업무 협약’을 진행했다.

이 자리에는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이제훈 회장을 비롯해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진영 행정안전부장관 등 주요 정부 인사와 교통안전 유관기관, 민간기업, 시민단체 대표 등 13개 기관이 모여 어린이 교통안전 협력사업을 공동 추진하기 위한 사회공헌활동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번 업무협약에는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이 DB손해보험(주)의 후원을 통해 어린이들이 횡단보도를 건너기 전에 안전하게 대기하고 운전자들도 쉽게 인식할 수 있는 옐로카펫(어린이 횡단보도 대기소)을 올해 안에 전국에 180여 개소 설치하고, 설치학교에 교통안전 교육프로그램을 지원하는 내용이 담겨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올해 첫 국무회의에서 언급하기도 했던 ‘옐로카펫’은 넛지 효과를 이용해 운전자의 시인성을 확보해 차량 감속과 보행자 인지에 효과성을 인정받은 교통안전 시설물이다.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이제훈 회장은 “아이들의 이름으로 법안이 만들어지는 일은 더 이상 없어야 한다”며 “재단은 아이들이 안전한 통학로를 만들기 위해 그린로드대장정 캠페인을 수행과 어린이통학로안전지표 개발 중에 있어 향후 정부부처와 협력해 지속적으로 아동 안전에 힘쓰겠다”고 전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