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장 통합 제105회 총회
예장 통합 제105회 온라인 총회가 서울 도림교회에서 진행되던 모습. ©예장 통합 유튜브 영상 캡쳐

예장 통합 측의 제105회 온라인 총회를 준비했던 교단의 직원이 22일 숨진 채 발견됐다고 연합뉴스가 22일 보도했다.

통합 측에 따르면 이날 정오께 서울 종로구 한 호텔 객실에서 50대인 직원 A씨가 숨져 있는 것을 호텔 직원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앞서 21일 통합 측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교단 사상 처음으로 오후 1시부터 약 6시간 동안 온라인 총회를 개최했었다. 1천5백 명에 이르는 총대들은 서울 도림교회 외 전국 37개 교회에 흩어져 화상으로 회의에 참여했다. 숨진 이 직원은 전산 업무를 총괄했다고 한다.

교단 관계자는 “경찰 조사에서는 자살이나 타살 관련이 없는 것으로 파악돼 과로사한 것은 아닌가 추측하고 있다”고 했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