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광훈 목사
지난 2일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는 전광훈 목사 ©뉴시스
지난 7일 서울구치소에 재수감된 전광훈 목사의 첫 ‘옥중서신’이 재수감 10일 만인 17일, 유튜브 채널 ‘너알아TV’를 통해 공개됐다. 전 목사는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처음 구속됐을 때도 여러 차례 옥중서신을 썼었다.

전 목사는 이 서신에서 “8월 15일 불법집회에 참석했다고 하는 말도 안 되는 이유로 저를 다시 가두었다”며 “8월 15일 집회는 법원이 허가해서 이루어진 합법적 집회였고 그 집회 신고자인 주최는 일파만파 시민단체였고 저는 단지 연사로 가서 짧게 연설하고 바로 자리를 떠났다”고 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이 모든 권력을 동원해 사실상 공개적으로 명령한 결과 대한민국 정세균 총리부터 경찰, 검찰, 법원까지 하나가 되어 저를 재수감시켰다”면서 “역대 대한민국에 이런 일이 없었다”고 주장했다.

전 목사는 “수많은 국민들이 우한 바이러스의 위험을 감수하고 광화문 이승만 광장에 모인 것은 문재인 (대통령)의 건국 부정과 헌법 부인과 신영복 간첩을 존경한다고 하면서 낮은 단계 연방제 통일을 통해 대한민국을 해체하고 북한으로 가려고 하는 합리적 의심 때문이었다”며 “만약 아니라면 절대 아니라고 온 국민 앞에 당당히 선언해 달라는 것”이라고도 했다.

또 “광화문 8.15 집회를 통해 전염병이 확대된 것이 아니”라며 “8.15 집회도 본 교회(사랑제일교회)는 불참하고 가정에서 자가격리에 들어갔었고, 단지 대국본 등 8.15 국민대회 참여 단체 회원들이 참여하게 된 것”이라고 했다.

아울러 “주사파와 청와대 세력들의 사회주의 체제변화 시도는 반드시 막아야 할 것”이라고 주장하며 “모든 단체가 그러하지만 한국교회는 사회주의 공산주의와 공존할 수 없다. 주사파들이 꿈꾸는 북한식 사회주의는 용납할 수 없다”고 했다.

그는 “혹자는 말하기를 아직까지 그렇게 심각한 것은 아니라고 하지만 전문가들의 말씀을 들어보면 심각한 상태에 왔다고 하는 것이 오늘날의 현실”이라면서 “여기에 관해 먼저 알아차린 애국국민들은 지난 1년 동안 광화문 광장에 모여 투쟁해 왔다. 앞으로도 애국국민의 투쟁은 계속될 것”이라고 했다.

전 목사는 앞으로도 옥중서신을 쓰겠다고 예고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