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광훈 목사
2일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는 전광훈 목사 ©뉴시스
청와대 측이 2일 기자회견을 갖고 입장을 밝힌 전광훈 목사에 대해 “반성은 차치하고라도 최소한 미안한 시늉이라도 해야 하는 게 도리”라며 “적반하장에도 정도가 있어야 한다”고 비판했다.

전 목사는 이날 “드디어 중국의 우한 바이러스 사건을 통해서 이것을, 전체적인 것을 우리에게 뒤집에 씌워서 사기극을 펼치려고 했으나 국민 여러분들의 현명한 판단 때문에 실패한 걸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또 그는 문재인 대통령이 1948년 8월 15일 대한민국 건국을 부정하고 지난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故 신영복 교수를 존경한다고 했던 것을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그러나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사랑제일교회와 관련한 확진자가 이미 1천명을 넘었다”며 “(교회가) 방역 조치에 협력은 고사하고 당치 않은 음모설을 퍼뜨리며 훼방을 놓은 후폭풍이 어마어마하다”고 지적했다.

이 관계자는 또 “그간 묵묵히 이웃 사랑을 실천한 기독교계의 다른 목사들도 막대한 피해를 보고 있다”고 했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