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48년 8월 15일 건국 왜 부정하나
‘신영복 존경한다’고 한 것 사과하라
북한과 1국가 2체제 시도 중지하라”

전광훈 목사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서울의료원에서 치료를 받다 2일 퇴원한 전광훈 목사가 이날 오전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자신의 입장을 밝히고 있다. ©뉴시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약 2주 동안 서울의료원에서 치료를 받다 2일 퇴원한 전광훈 목사가 이날 오전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입장을 밝혔다.

전 목사는 우선 국민들을 향해 “저와 저희 교회를 통해서 여러분들에게 많은 근심을 끼쳐드린 것에 대해서 죄송하게 생각한다”는 말로 말문을 열었다.

이어 “우리가 지난 1년 동안 광화문 이승만광장에서 수천만 명의 국민들이 모여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요구한 것이 있다”며 “국가 부정에 대해, ‘1948년 8월 15일 건국을 인정할 수 없다.’ 대통령이 뭔데 국가를 부정하냐는 것”이라고 했다.

또 “(평창) 동계 올림픽에서 간첩의 왕인 신영복에 대해서 미국의 펜스 부통령을 앞에 앉혀놓고, 일본의 아베(총리)를 앉혀놓고 ‘내가 가장 존경하는 한국의 사상가’라고 말한 것에 대해서 국민들 앞에 사과 한번 해달라는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사과해주면 우리는 광화문 집회고 뭐고 그만두겠다, (그러나) 사과 안 하려면 물러나라, 대통령에서 떠라나는 것”이라며 “국가를 부정하고 대한민국의 헌법을 부정하면서 대통령을 할 수 있겠나. 여기에 대한 대답은 하지 않고 틈만 있으면 저와 우리 교회를 제거하려고…”라고 했다.

전 목사는 “드디어 중국의 우한 바이러스 사건을 통해서 이것을, 전체적인 것을 우리에게 뒤집에 씌워서 사기극을 펼치려고 했으나 국민 여러분들의 현명한 판단 때문에 실패한 걸로 보인다”는 말도 덧붙였다.

그는 “이미 벌써 우리는 건국 후 70년 동안 자유민주주의 자유시장경제를 누려봤기 때문에 그 누구도 어떤 단체도 대통령도 주사파도 대한민국의 체제를 바꾸는 것은 실패할 것”이라고 했다.

전 목사는 “시간이 지나 보라. 독일의 히틀러가 독일을 선동할 때 온 국민들이 다 넘어갔다. 언론도 넘어갔다. 성직자들도 99프로 다 넘어갔다”며 “그러나 본 회퍼 한 사람이 ‘이건 아니다’ 하고 하다 결국 순교당했다. 그러나 머지 않아서 독일 국민들은 ‘아 우리가 히틀러에게 속았구나’ 하는 걸 알게 되었고, 본회퍼 목사님의 주장이 맞았다는 걸 알게 되었다”고 했다.

그는 다시 국민들을 향해 “절대로 주사파와 문재인(대통령)과 국가 부정, 낮은 단계 연방제를 통해 대한민국을 해체하고 북한으로 가려고 하는 이들의 선동에 속지 마시길 바란다”며 “저는 앞으로 한달 동안의 기간을 주겠다. 문재인 대통령에게. 국민에게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전 목사는 “다시 요약하면 국가 부정, 그 다음에 낮은 단계 연방제라고 하는 이 거짓 평화 통일 주제를 가지고 국민들을 속이는 행위를 계속 한다면 한달 동안 제가 지켜보다가 한달 후부터 목숨을 그야말로 던지겠다. 그 때가서는. 저는 순교할 각오가 되어 있다”고 했다.

이어 “저는 정치가도 아니요, 사회 운동가도 아니요, 사회를 이끄는 그럴 만한 사람도 못 된다. 단지 한국교회를 이끌고 있는 선지자 중 한 사람”이라며 “선지자들은 이해타산을 따지지 않는다. 국민들이 좋아하든 안 좋아하든 관계 없다. 이것이 아닌 것은 아닌 것이고 하나님과 역사와 진리 앞에 잘못된 것은 국민들일지라도 책망을 하는 것이 선지자가 해야 할 일이다. 그 모든 결과는 수백년 수천년이 지난 뒤에 평가를 받는 게 선지자들의 하는 일”이라고 했다.

그는 “제가 하는 말 다른 것 없다. 문재인 대통령의 국가 부정, 핵심적인 말로 말하면 ‘(19)48년 8월 15일 건국을 인정할 수 없다.’ 여기에 대해 사과하라는 것”이라며 “그 다음에 대한민국을 해체하고 1국가 2체제를 통해 북한으로 가려고 하는 그 시도를 중지하라는 것이다. 여기에 대해 대답하라”고 했다.

전 목사는 자신의 입장을 발표한 뒤 따로 기자들의 질문은 받지 않고 퇴장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