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장 통합
25일 대형교회 5곳이 수해구호금 1억2천5백만 원을 교단에 전달했다. ©예장 통합 사회봉사부
예장 통합총회(총회장 김태영 목사) 소속 대형교회 6곳이 코로나19 및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이들을 돕기 위해 구호금 2억2천5백만 원을 전달했다.

먼저 소망교회를 비롯한 5곳이 25일 수해구호금 1억2천5백만 원을 전달했다. 각각 소망교회(담임 김경진 목사) 3천만 원, 온누리교회(담임 이재훈 목사) 3천만 원, 주안장로교회(담임 주승중 목사) 3천만 원, 잠실교회(담임 림형천 목사) 2천만 원, 염광교회(담임 황성은 목사) 1천5백만 원이다.

이어 26일 오전 영락교회(담임 김운성 목사)가 1억 원을 기탁했다. 영락교회는 이중 5천만 원은 수해구호금으로, 나머지 5천만 원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교단 선교사들을 돕기 위해 각각 전달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