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회, 방역당국 제시한 안전수칙 잘 지켜
예배는 목숨보다 더 소중… 반드시 드려야
예배를 못 드리게 하는 건 교회 향한 핍박”

 

기자회견
한국기독교지도자협의회와 한국교회평신도지도자협회 관계자들이 26일 한국기독교연합회관 앞에서 긴급기자회견을 가졌다. ©전민수 기자

한국기독교지도자협의회와 한국교회평신도지도자협회가 26일 서울 한국기독교연합회관 앞에서 최근 정부가 수도권 등 지역에서 교회의 대면예배를 금지한 조치를 비판하는 긴급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이들은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교회는 정부의 시책에 적극 협력하며 코로나 종식을 위해 방역당국이 제시한 안전수칙을 철저하게 지켰다”며 “교회 모두가 국민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 마스크 쓰기와 개인청결과 위생캠페인에 적극 동참했다”고 했다.

이어 “그러나, 우리나라는 다시 코로나 확산의 위기점에 봉착했다. 한국교회는 그 어느 때보다 무거운 책임감과 경각심을 가지고 코로나 방역에 앞장 서고 코로나 종식을 위해 더더욱 분발할 것”이라며 “우리는 코로나와 관련해서 정부의 어떤 시책에도 적극 협조하고 솔선수범하여 코로나 퇴치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했다.

이들은 “그러나, 코로나 사태에도 우리가 포기할 수 없는 한 가지가 있다. 우리에게 목숨과도 같은 것이다. 아니, 목숨보다 더 소중한 가치다. 그것은, 바로 예배”라며 “그 어떤 어려운 상황에서도 반드시 드려야 할 우리 삶의 목적”이라고 했다.

또 “로마시대 원형경기장에서 굶주린 사자들에게 뜯기고 삼키는 처절한 현장에서도, 일제시대 모진 고문과 핍박, 박해 속에서 그리고 6.25사변의 처참한 상황 속에서도 지켜졌던 예배는, 기독교의 핵심이고 생명”이라며 “예배의 폐쇄는 곧 교회의 해체라 할 수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예배는) 어떤 희생이 따르더라도 반드시 지켜야 할 기독인의 의무이다. 정부가 교회가 드리는 현장예배를 어떠한 경우에도 막아서는 안 된다”며 “교회는 예배를 드리는데 어떠한 희생이 따르더라도 반드시 행할 것”이라고 했다.

아울러 “교회는 정부가 시행하는 사회적 거리두기가 몇 단계가 되든지 잘 따르겠다”며 “교회는 정부가 시행하는 방역 조치에 앞장서서 잘 실행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러는 한편 “한국교회에 각성을 촉구한다. 코로나는 교회의 책임이 크다. 교회가 세상의 빛과 소금의 사명을 감당치 못한 결과”라면서 “교회가 살아야 나라가 산다. 교회가 다시 민족의 소망으로 우뚝 서야 한다. 우리의 죄악을 철저하게 회개하고 주께로 돌아서야 한다”고 촉구하기도 했다.

김진호 목사(한국기독교지도자협의회 상임회장)는 “정부가 염려해서 교회를 향해 하는 말은 일리가 있지만, 교회를 폐쇄하고 예배를 드리지 못하게 하는 건 한국교회를 향한 모독과 핍박이 아닐 수 없다”며 “교회는 사람이 모이는 곳이 아닌 하나님께 예배드리는 곳이기 때문에 한국교회는 이를 지켜나가야 한다”고 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