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송교회
백송교회 성도들이 경북 안동의 한 고추밭에서 부족한 일손을 도왔다. ©백송교회

얼마 전 포도농가에서 농촌 봉사활동을 벌였던 백송교회(담임 이순희 목사) 봉사단이 이번에는 고추밭에서 부족한 일손을 도왔다.

이순희 목사와 성도 20여 명은 지난 18일 코로나19로 고통 받는 농민들에게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고자 경북 안동 소재 농가를 찾았다. 농번기임에도 불구하고 긴 장마 등 여러 사정으로 시름에 빠져 있는 농가를 위해 고추수확과 주변 정리 활동을 펼쳤다. 이날 햇고추 750kg를 수확했다.

농장주는 “농사를 짓던 아버지가 돌아가셔서 일손구하기가 너무 어려웠는데 농촌일손 돕기에 발 벗고 나서준 백송교회 이순희 목사님과 성도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고마움을 표시했다.

백송교회는 이번에도 수확한 고추를 현장에서 전부 매입했다. 코로나19로 농산물 판로가 막힌 농가의 시름을 덜어 주기 위해서다. 이번에 구매한 고추도 건조 등의 과정을 거쳐 김치를 담글 때 사용할 계획이다. 백송교회는 매년 보령에 있는 수양관에서 직접 농사지은 배추로 김치를 담궈 성도들과 이웃들과 나누고 있다.

이순희 목사는 “일손부족으로 시름하고 있는 농가에 조금이나마 보탬이 될 수 있어 기쁘다”며 “교회에서도 농가의 어려움에 귀를 기울이고 농촌 돕기를 비롯해 다방면으로 지원하는데 더 많은 관심과 애정을 갖겠다”고 말했다.

백송교회는 지난 8, 9일 경기도 화성시 송산에 있는 포도농장을 방문해 긴 장마로 수확시기를 놓친 포도수확도 돕고 포도 150 박스를 구매해 이웃에 나눠줬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