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교총
한교총 회원교단 총회장 연석회의가 진행되고 있다. ©한교총
한국교회총연합(대표회장 김태영·류정호·문수석 목사, 이하 한교총)이 19일 아침 회원교단 총회장 연석회의를 갖고, 최근 코로나19 사태에 대한 한교총의 입장을 재확인했다.

한교총은 이날 회의가 끝난 후 보도자료를 통해 “18일 발표한 한교총 대표회장의 대국민 사과는 한교총 소속은 아니지만 사랑제일교회에서 확산한 사태에 대하여 도의적 책임을 다하는 의미이며, 전광훈 목사의 정치적 행보에 대해서도 지지하지 않는다는 입장임을 재확인했다”고 했다.

이어 “수도권의 비대면 온라인예배로의 전환에 대하여는 예배를 지키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는 교단장들의 요구를 깊이 있게 청취하고, 현재의 확산사태를 막기 위해서는 불가피한 조치였음을 확인하고, 중대본과 영상송출을 위한 필수인력 참여 등의 구체안을 마련하여 회원 교단과 공유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