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교회
사랑의교회가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전남 구례 지역의 이재민들을 위해 최근 약 1만인 분의 식사를 제공했다. ©사랑의교회
사랑의교회(담임 오정현 목사)가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전남 구례 지역의 이재민들을 위해 최근 약 1만인 분의 식사를 제공했다. ‘사랑의밥차’ 나눔을 통해서다.

사랑의밥차는 재난·구호 현장을 돕기 위한 이동급식차량으로 지난 2018년, 사랑의교회가 창립 40주년을 맞아 대사회적 책임의 일환으로 제작해 한국 구세군에 기증한 것이다.

이후 사랑의밥차는 소외계층 연탄 나눔 현장과 남대문 쪽방촌 독거 어르신 무료 급식 지원 등에 동원돼 왔다. 올해는 수해 지역 재난 구호 현장에 투입된 것.

전남 구례군은 이틀간 380mm의 집중호우가 내리며 섬진강·서시천이 범람해 1천여 명의 주민이 대피소로 피신하는 등 농경지, 가축, 공공시설 등에 대한 피해 규모가 큰 상황이다.

사랑의교회 사랑의밥차
사랑의교회가 제작해 구세군에 기증한 사랑의밥차 ©사랑의교회
사랑의교회는 긴박한 구호 현장을 감안해 자원봉사자들을 중심으로 지난 11일부터 13일까지 3일간 교회(서울 서초구)와 전남 구례를 매일 왕복하며 하루 3천여 인분의 식사를 준비하고 대피소로 배달하는 봉사를 이어갔다.

교회 측에 따르면 이번 ‘사랑의밥차 나눔’은 교회 성도들이 전남지역의 수해 소식을 듣자마자 자발적으로 헌금하고 봉사를 자원해 이뤄졌다. 특히 탈북민 예배 공동체인 북한사랑의선교부 성도들이 남한 정착에 있어 받은 도움에 감사함을 전하기 위해 참여했다고 한다.

교회는 “더불어 한중국제교류재단 섬김이들과 사랑의교회 중국중화권 사역팀은 이번 수해 기간이 여름 휴가 기간임에도 불구하고 이웃의 아픔을 공감하며 즉각적으로 모금에 참여했다”고 덧붙였다.

오정현 목사는 “자연재해로 어려움을 당한 이웃을 돕고, 고통을 나누는 일은 교회의 당연한 사명”이라며 “교회의 섬김을 통해 어려움을 당한 이재민 분들이 위로와 힘을 얻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사랑의교회는 “오는 16일 주일예배를 광복주일로 드린다”며 “하나님께서 수해와 코로나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웃들의 고통과 아픔을 만져 주시고 속히 치유해 주시기를 기도하게 된다”고 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