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포르만다(기독교사상연구원)가 27일 오후 부산에서 ‘코로나19화 개혁교회론’이라는 주제로 제15차 학술회를 개최했다. 이날 최덕성 박사(브니엘신학교 총장, 유유미션-브레드유니버시티 대표)가 ‘뉴노멀 시대와 개혁교회론’이라는 제목으로 발표했다.

“예배 방식과 신앙생활의 패러다임 전환 요구”

최 박사는 “온라인교회, 네트워크교회 시대가 예상보다 빨리 찾아왔다. 이 교회는 유비쿼터스(Ubiouitious) 기술과 세계적인 대점염병이 가져온 새로운 일상(new normal)의 만남이 만들어낸 신앙고백공동체”라며 “다양한 디지털 기기와 사회소통망(SNS)을 수단으로 교회 네트워크를 형성한다”고 했다.

그는 “현대 정보통신기술(IT)은 새로운 방식으로 영적 필요를 채우는 목회를 가능하게 한다”며 “코비드(코로나)19의 등장을 예견이라도 한 듯이 비대면 또는 간접대면 방식의 예배, 세례, 성찬, 교육, 상담 등을 대중적 원격 방식으로 제공하거나 소통의 길을 열었다”고 했다.

최 박사는 “대역병이 가져온 인간 삶의 혁명적인 전환(paradigm shift)은 교회를 향하여 ‘뉴노멀’ 시대에 부합하는 교회, 새로운 개념의 예배를 요청한다”며 “기독교가 오순절 날에 출범하여 2019년까지 약 2000년 동안 유지해 온 예배 방식과 신앙생활의 패러다임 전환을 요구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대안은 플랫폼 교회, 온라인 예배-성례-세례-목회이다. 예배당 중심의 집단예배에서 온라인 플랫폼으로 연결된 예배 중심의 신앙생활이다. 온라인 사역에 심혈을 기울이는 목회 시대가 열린 것”이라고 했다.

사랑의교회
©사랑의교회

“시청자들, 곧 팔로워가 교회 구성원”

 

그는 “뉴노멀 시대는 목회자에게 창조성, 상상력, 역동성, 유연성 발휘를 요구한다. 유비쿼터스 방식의 의사소통 정보전달 기술(IT)은 소시얼(social) 미디어 포럼, 가상 회합, 비대면 팀 미팅이 가능하게 한다. 간접대면 형태의 ‘교회’ 형성과 대중적 소통성을 가진 플랫폼 구축을 재촉한다”고 했다.

이어 “온라인교회는 교회당, 건물, 장소에 기반을 두지 않는 역사적인 그리스도의 신앙고백공동체”라며 “뉴노멀 시대에 부합하는 진지한 콘텐츠를 동시방송 또는 영상으로 송출한다. 컴퓨터와 스마트폰으로 수신이 가능한 스트리밍(streaming) 서비스를 한다. 온라인교회는 유비쿼터스 방식의 예배와 성례가 필요한 사람들에 다가간다”고 했다.

또 “개인 공간에서 홀로 있거나 소수가 함께 시간을 보내거나, 영적으로 의기소침한 상태의 사람들이 복음을 접하고 먼 거리에 있는 신도들이 ‘함께’ 예배를 드릴 기회를 제공한다”며 “예배는 회집자의 규모와 관계없이 진행된다. 본부 역할을 하는 교회당에 몇 명의 사람들이 앉아 있는가는 그다지 중요하지 않다. 비대면, 간접대면 방식으로 ‘함께’ 드리는 시청자들, 곧 팔로워가 교회 구성원”이라고 했다.

최 박사는 “온라인교회는 방역 규칙에 따라 소수의 신도들이 가정, 직장 등 별도의 장소에서 비대면 또는 간접대면 방식의 예배를 드린다”며 “소그룹으로 진행되는 채플의 예배를 동시중계하거나 녹화영상으로 제작·방출한다. 신도들은 온라인교회의 예배 실황을 컴퓨터 화면이나 스마트폰 영상으로 보면서 ‘함께’ 하나님께 예배를 드린다”고 했다.

“바울이라면 어떻게 했을까?
대역병, 기독교 비상의 호기”

그러면서 “온라인교회는 기독교 신앙의 본질에서 벗어나지 않는다”며 “본질과 방법을 구분한다. 역사적 기독교 신앙에 충실하며, 다만 접근 방법이 새로울 뿐이다. 이 교회의 간접대면 또는 비대면 형태의 예배는 사적 예배(private service)가 아니라 온라인 공예배(online gathering for public worship)이다. 신도들은 온라인교회의 공예배에 진지하게 참여(attending)한다”고 했다.

특히 그는 “베드로와 사도들이 코비드19 때문에 선교여행을 할 수 없는 상황을 직면했다면 어떻게 했을까? 마스크 쓴 사람들이 자기에게 찾아오기를 기다리면서 가만히 있었을까? 바울은 사람들이 자기에게 찾아오기를 기다리는 인물이 아니었다”며 “바울이 유비쿼터스 세상에 살면서 코비드19 상황을 직면한다면 교회를 인터카네이션(intercarnation) 공동체, 플랫폼 교회로 전환했을 것이 분명하다. 그리스도에게서 받는 계시의 메시지를 네트워크를 수단으로 전했을 것이다. 온라인교회를 세워 그 통신망으로 복음과 복음의 감격, 기쁨, 장엄함을 전했으리라”라고 했다.

또 “온라인교회는 예배, 성찬, 설교를 오락거리로 만들지 않는다”며 “온라인교회의 설교자와 청중은 상호작용한다. 온라인교회의 가치는 시청자의 반응으로 드러난다. 온라인 목회의 반응은 동영상 시청자 수, 채널 구독자 수, 헌금자 수에서 드러난다. 온라인교회는 헌금 방식은 사회봉사 목적의 헌금, 선교 목적의 헌금, 일반 헌금 그리고 스토리펀딩이 가능하다”고 했다.

최 박사는 ”대역병은 기독교가 비상(飛上)할 수 있는 호기를 제공할 것”이라며 “바이러스의 공격은 복음전도와 영혼구원, 세계복음화의 절호의 조건을 마련하고 있다. 하나님의 나라 확장을 방해하는 걸림돌을 차근차근 제거한다. 올림픽 경기, 월드컵 경기, 다중 모임과 회합과 놀이, 스포츠 엔터테인먼트를 기죽인다. 술집, 유흥업소, 오락실을 기피하게 한다. 봉쇄와 불안감과 고립감을 가진 사람들로 하여금 복음을 들을 마음의 준비를 시킨다. 인간의 교만을 꺾는다. 생명의 고귀함과 죽음의 불가피성 그리고 사후 세계에 궁금함을 가지게 한다. 영생의 메시지에 귀 기울이고 함께 기도할 마음의 문을 열게 한다”고 했다.

“온라인교회, 영적인 백신 공급채널”

 

최덕성 박사
최덕성 박사 ©유튜브 ‘BREADTV’ 캡쳐

물론 그는 “온라인교회는 기독인으로 하여금 신앙생활에 안주하게 하고, 나태하게 하게 할 수 있다. 전통적 방식의 전도와 선교를 위축시키고, 성례의 의미를 축소시키고, 코이노니아를 약화시킬 수 있다”는 점을 인정했다. 그렇기에 “이러한 단점들을 숙지하고 개선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는 것.

 

최 박사는 “(그럼에도) 새 시대는 새 상황에 부합하는 교회론 정립과 교회법 규정을 재촉한다. 온라인 신학, 온라인 교회론 정립이 필요하다”며 “인간다운 만남과 소통이 얼굴을 맞대고 살을 부대끼며 접촉하는 방식에서 비대면 또는 거리를 둔 만남과 안전한 회집 형태로 전환하는 교회 개념의 도입이 요청된다”고 했다.

그는 “대역병 상황이 바뀌지 않고 장기화되면 어떻게 되는가? 온라인교회가 뉴노멀 시대의 노멀 교회로 정착될 수 있다”며 “코비드19 백신이 만들어지고 대전염병이 물러가도 유비쿼터스 채널, 네트워크 교회의 역할은 여전히 존재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러면서 “온라인교회는 밀집 공간에서 드리는 예배 참석과 대면 접촉을 기피하는 사람들, 유형적 조직교회를 혐오하는 젊은이들, ‘가나안 교인들’, 구도자들을 구원의 복음과 그리스도의 성품을 닮은 삶으로 인도한다. 마음의 아픔 때문에 사회적 마스크를 쓴 사람들, 만남을 기피하거나 소외된 자들, 양 우리 바깥의 사람들을 영생의 길로, 올바른 삶의 길로 인도한다. 온라인교회는 죽음의 공포를 이겨낼 수 있는 영적인 백신 공급채널이며, 피난처”라고 했다.

“위기를 기회로 삼는 발상의 전환 필요”

그는 “하나님은 코비드19 시대, 인공지능(AI) 시대를 맞이하는 우리에게 마음을 새롭게 함으로 변화를 수용하고 하나님의 선하고 기뻐하고 온전한 뜻이 무엇인지 분별할 것을 요구한다(롬 12:2)”며 “변화하는 시대의 영적 의미를 간파하고 위기를 세계복음화의 기회로 삼는 발상의 전환이 필요하다. 이 과정에서 변화를 받아들이는 사람과 거부하는 사람 사이의 격차가 커질 것”이라고 했다.

최 박사는 “포스트 코비드19 시대는 제4차 산업혁명 시대가 될 것이라고 한다. 국가, 사회, 산업, 개인, 기업 등 모든 것을 빅테이터(Big Data)라는 하나의 서버(Server)에서 통합 관리하고 인간을 노예화 하는 중앙 통제, 전체주의 통치가 예견된다”며 “이러한 변화를 예견하면서, 온라인교회는 새 환경에서 생존이나 살아남을 목적이 아니라, 새 시대의 사명을 확인하고 그 시대의 영적 투쟁 과정에서 드러날 하나님의 의도를 찾는다”고 했다.

그는 “중세기 도미니크수도회 수도사 니콜라스 트리벳(d. 1328)은 ‘구르는 돌은 이끼가 끼지 않는다’는 속담을 인용하여 변화를 혐오하거나 기피하는 당대 신학자들의 발상과 교회지도자들의 태도의 맹점을 꼬집었다”며 “뉴노멀 시대를 맞이하는 신학자들과 교회 지도자들이 귀담아 들어야 할 명언”이라고 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