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준 목사 김태영 목사
예장 합동 총회장 김종준 목사(왼쪽)와 예장 통합 총회장 김태영 목사 ©기독일보 DB

국내 장로교 양대 교단인 예장 합동과 통합도 교회의 정규예배 외 모임 등을 금지한 정부의 결정을 일제히 규탄했다.

“교회의 수고 무시하는 일방적 처사
유독 교회만 지목… 탄압으로 보여”

먼저 합동 측은 8일 성명을 통해 ”정세균 국무총리와 중대본의 발표는 그간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정부당국과 긴밀히 협조해온 교회의 수고를 무시하는 일방적이고, 형평성을 잃은 처사”라며 “교회는 코로나19 발생 이후 지금까지 정규예배까지 온라인이나, 철저한 방역수칙 준수 하에 축소하여 진행해오고 있다”고 했다.

특히 “교회보다 훨씬 모임 빈도가 높고 오래 대면하는 사회 각계의 모임들은 괜찮고, 유독 일주일에 한두 번, 그것도 한 시간 남짓 모이는 교회의 소모임을 감염의 온상인 양 지목하는 것은 역차별이 아닐 수 없다”며 “현재 코로나19 감염은 교회 뿐 아니라 다른 종교 모임에서도 발생하고 있는 양상”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유독 교회만을 지목해서 소모임 및 단체식사를 금하고, 종사자와 이용자에게 과태료를 부과하겠다 한 것은 기독교에 대한 탄압으로 밖에 보이지 않기에 묵과할 수 없다”고 했다.

“집단 감염지로 모는 행태 묵과할 수 없어
확진자 몇 명 나왔다고 이렇게 겁박하나”

통합 측도 “대부분의 교회가 주일예배를 현장 예배와 온라인 예배를 병행하였으며, 대부분 식사 제공을 하지 않았고, 소그룹 모임이나 부서 회의 등을 중단하고, 예배시간 외에 예배당을 폐쇄했다”며 “이런 가운데 교회 발 확진자가 간간히 나온다고 해서 전국적으로 모든 교회를 집단 감염지로 몰아가는 행태는 묵과할 수 없다”고 했다.

이어 “한편으로는 철저하게 방역하는 가운데 코로나 블루에 시달리는 국민들이 예배를 통해서 위로를 얻도록 노력하고 있고, 코로나19로 인해서 위기 속에 놓인 소외된 이웃을 돌보기 위해서 적극 노력해 왔다”면서 “국무총리의 발표는 이러한 모든 수고를 무시하고 교회를 모욕을 했다고 여겨진다”고 했다.

아울러 “970만 명의 기독교인 중에 확진자가 몇 명 나왔다고 교회를 이렇게 겁박하는가? 도대체 코로나 전염이 6개월이나 되는데도 규제, 폐쇄 외에는 대책이 없는가”라고 물으며 “코로나19를 핑계로 종교를 옥죄고 교회를 행정 명령으로 함부로 짓밟아도 된다고 생각하는 것인지 묻고 싶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두 교단은 공히 감염예방수칙 준수 등 방역에 협조하고 교인과 이웃의 안전을 위해 최선을 다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