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교총 NCCK 코로나
한교총과 NCCK 대표들이 기자회견에 임하고 있다. (왼쪽부터 순서대로) NCCK 회장 윤보환 기감 감독회장 직무대행, 한교총 공동대표 김태영(예장 통합 총회장)·문수석(예장 합신 총회장)·류정호(기성 직전 총회장) 목사. ©뉴시스

코로나19 사태로 재정 수입이 악화된 미자립 교회들이 늘면서 대한예수교장로회(예장) 통합은 이들 교회들의 재정 자립을 위해 ‘예배처소 공유제’를 논의하고 있다고 했다.

김태영 목사(예장 통합 총회장, 한교총 공동대표)는 지난 2일 NCCK(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와 한국교회총연합(한교총)이 공동주최한 ‘코로나19 재확산 위기 극복을 위한 긴급 기자회견’에서 이 같이 말했다.

김 총회장은 “(예장 통합) 소속 교회들이 헌금 등을 통해 모아 어려운 교회를 돕는데 쓰는 금액이 1년에 180억원 정도된다. 2,200여개 교회를 돕고 있다. 코로나 상황에서 특별자금도 모았고 대형교회들이 힘 모아서 지원해왔지만 사실 이것도 한계가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래서 저는 금전으로 지원하기보다는 지역 내 적절한 위치에 한 5층짜리 건물을 지어 여러 교회가 건물을 공유할 수 있도록 하자고 제안했다”며 “그러면 예배공간이 필요한 여러 교회가 와서 시간대별로 돌아가면서 예배를 한다면 한 건물에서 10개 교회는 활동할 수 있지 않을까 싶다. 대형교회 목사들과 논의해봤는데 반응이 좋았다. 추후 모여서 다시 토론키로 한 상태”라고 전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