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순교자의 소리’(대표 에릭·현숙 폴리 목사, 이하 한국 VOM)가 경기도의 대북전단 살포 단체에 대한 수사 의뢰와 관련, 24일 서울 정릉에 있는 본부에서 기자회견을 가졌다. 앞서 경기도는 한국 VOM을 비롯한 3개 대북전단 살포 단체를 사기·자금유용 등의 혐의로 경기도북부지방경찰청과 서울특별시지방경찰청에 수사를 의뢰했었다.

에릭 폴리 목사는 “한국 VOM은 2003년도에 시작됐다. 우리는 70여 개 국가에서 신앙을 가졌다는 이유로 핍박받는 지하교인들을 지원하는 단체다. 정치적 단체가 아니”라며 “2003년도에 처음으로 북한 지하교인들을 만나서 ‘우리가 어떻게 도울 수 있느냐’고 질문했다. 그들은 두 가지를 도와달라고 요청했다. 기독교의 자료 곧 복음이 들어있는 풍선을 보내주든지 아니면 라디오를 전해주든지를 요청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당시 지하교인들에게 약속했었다. 그리고 복음이 들어 있는 풍선과 라디오를 보내겠다는 약속을 지금까지 지켜온 것”이라며 “그리고 풍선사역은 실은 우리가 하고 있는 사역의 10%도 안 된다”고 했다.

에릭 폴리 목사는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성명서를 내면서 우리(한국 VOM)에 대해서 몇 가지를 언급했다. 우리가 대북전단지를 보내고 있다고 말했다”며 “그러나 우리는 대북전단지를 보내지도 않았고 정치적인 전단지를 보내지 않는다. 우리는 오직 성경책을 풍선에 담아 보내고 있다”고 했다.

그는 “풍선에 담긴 성경은 북한 정부의 헌법이 허가한 성경이다. 북한 정부를 반대하는 성경이 아니다. 북한 정부가 공식 출판한 성경”이라며 “매년 美 국무부가 공식 발간하는 국제종교자유 보고서에 따르면 우리가 북한에 배포하는 이 성경은 북한에서도 공식 인정된 성경이라고 나왔다. 또 북한 주민들이 볼 수 있는 합법적인 성경이라고도 얘기했다. 우리는 이 성경을 보낼 때 고고도 풍선만 사용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 고고도 풍선은 2~3만 미터 위로 올라간다. 눈으로 식별할 수도 없고 포병이 쏠 수 없다”며 “날씨 등 여러 변수에 따라 우리가 어디서 풍선을 날리고 얼마만큼의 헬륨가스를 주입할지 고려해서 성경을 몇 권 넣어야 할지 결정하게 된다. 매일 그 날의 날씨에 따라서 컴퓨터 모델시스템은 풍선을 날릴지 안 날릴지도 결정한다”고 했다.

또 “이 풍선에는 GPS가 달려서 매우 비싸다. 그럼에도 이런 고가의 위치추적 장치가 달린 풍선을 북한에 보내는 이유는 북한 주민들에게 성경을 볼 수 있는 기회를 주기 위함”이라며 “이 고고도 풍선은 하늘 위에서 터질 때 쓰레기를 전혀 남기지 않는다. 생분해성 풍선이다. 나중에 무해물질로 분해되어 환경에 전혀 해가 되지 않는다”고도 덧붙였다.

에릭 폴리 목사는 “풍선에 수소가스 대신 헬륨을 쓰는 이유는 안전을 위해서다. 풍선이 일단 폭파되면 밑으로 떨어지지 않는다”며 “풍선은 특별 제작돼서 소형 글라이딩 비행기처럼 날아가서 터진다. 터지게 되면 반경 40-60km로 성경이 사방에 퍼진다”고 했다.

한국순교자의 소리 경기도 대북전단 살포 고발 해명 기자회견
풍선을 위치추적하는 GPS 지도. ©노형구 기자

또 “풍선은 항상 밤에 날린다. 경찰과 군인의 협조 하에서 장소를 정하고 날린다. 풍선에 달린 GPS는 해당 풍선이 어디로 가고 있는지를 계속해서 알려준다”며 “이 위치추적 장치와 컴퓨터 모델시스템에 맞춰보면 정확히 알 수 있다. (위) 사진을 보면 노란색은 핀이라고 해서 10분마다 풍선이 어디로 가는지 알려준다. 파란색은 어느 장소에서 터졌는지의 위치”라고 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풍선을 날리면 100% 성공한다. 실패율이 거의 없다. 성경이 땅에 떨어지면 성경인지 아닌지를 확실히 알 수 있다”며 “북한 주민은 초·중·고등학교부터 교육을 통해서 기독교나 교회에 대해 알고 있다. 북한 주민들은 성경을 가지고 있으면 위험하다고 생각하지만 우리는 그분들에게 선택권을 줘야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특히 경기도 측이 제기한 자금 유용·횡령 의혹에 대해 에릭 폴리 목사는 “사실이 아니”라고 했다. 그는 “이재명 도시자의 성명 내용이 완전히 잘못됐다는 걸 말씀드리고 싶다. 사실 VOM은 전 세계 여러 국가에 있다”며 “이 단체는 재정 투명성과 책임성으로 유명하다. 특정 모금단체와 연결되지 않았다”고 했다.

또 “우리 VOM은 전 세계 많은 국가에 분포해 있는데 해당 국가의 기독교인들이 헌금을 VOM에 낸다. 그러면 캐나다, 네덜란드, 독일 등 각국에 있는 VOM이 한국 VOM과 계약을 맺어서 프로젝트를 진행한다”며 “그렇게 전 세계로부터 헌금이 한국 VOM에 들어오면 북한 사역을 진행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한국 VOM은 기부금 사용 내역이 명시된 영수증을 기부금을 보낸 단체에 제출한다”며 “우리가 사용하는 모든 헌금에 대한 영수증을 제출해야지 그 나라의 VOM과 일을 진행할 수 있다. 아울러 한국 VOM은 매년 회계감사를 받아서 통과를 거친다”고 했다.

한국 순교자의 소리 회계 감사 보고서
한국 순교자의 소리가 공개한 가람회계법인이 외부감사한 회계 보고서. ©노형구 기자

2019년도 한국 VOM의 회계 내역을 외부 감사한 박대호 회계사(가람회계법인)는 “사실과 다르지 않게 공정하게 표시됐다”고 말했다. 황호찬 회장(한국기독교재정투명성협회)은 “한국기독교재정투명성협회는 2017년 2월 18일부터 한국 VOM을 1호 인증 회원으로 선정했다”고 했다.

에릭 폴리 목사는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재정적인 문제에 대해서 우리 측과 어떤 대화도 질의도 없었다. (그래놓고 경기도가) 수사를 의뢰한 것은 유감”이라며 “우리는 지난 15년 동안 풍선 사역을 하면서 경찰, 군인, 경기도 주민들과 좋은 관계를 유지해왔다. 우리는 항상 당국에 존경을 표명해왔다. 이런 얘기를 우리와 대화 한 번 없이 언론 등에 성명서를 발표한다는 게 놀랍고 어리둥절하다”고 했다.

이어 “풍선사역을 해온 지난 15년 동안 내가 받은 급여는 0원이다. 대부분 한국이 아닌 다른 나라에서 자비량 선교 헌금을 걷어서 사역하고 있다”며 “정부 당국자들이 우리의 자금 출처에 대해서 의심을 하고 대북 정치적 전단지를 보냈다고 말한다. 오늘 이 자리는 그것이 사실이 아니라고 발표하는 것”이라고 했다.

아울러 “한국 VOM은 그 동안 재정 사용 내역에 대해 외부감사를 받고 웹사이트 등을 통해서 항상 외부에 공개해 왔다”며 “우리 단체는 한국 정부뿐만 아니라 전 세계에서 재정 투명도가 높다고 알려져 있다”고 했다.

한국순교자의 소리 경기도 대북전단 살포 고발 해명 기자회견
현숙 폴리 목사가 북한에 보내는 실제 성경을 보여주고 있다. ©노형구 기자

또 “한국 VOM은 매년 4만 권의 성경을 북한에 보내고 있다. 풍선 사역 비용에 대해서는 날씨에 따라 풍선 사이즈, 주입하는 헬륨가스 양이 다르기에 일관되지 않다”며 “대략 풍선에 성경을 담아 보내면 1개 당 8천원이다. 운송비용, 성경가격, GPS 풍선 등을 합산한 가격이다. 사역의 효과를 따져보면 굉장히 저렴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재명 지사가 우리에게 재정적인 질의를 요청한 적도 없으면서 (경기도가) 수사를 의뢰한 점은 유감”이라며 “우리는 18년 전 지하교인들과 했던 약속을 신실하게 지키기 위해서 풍선사역을 하고 있다”고 했다.

에릭 폴리 목사는 “이재명 지사에게 말씀드리고 싶은 것은, (우리가) 경기도 지역에 있는 많은 주민들과 협조해 왔다는 것이다. 풍선사역은 절대로 위험하지 않다”며 “위험한 것은 우리를 향한 존경심을 갖지 않고 우리가 정부 당국과 맺어온 존경의 관계성을 깨는 것”이라고 했다.

그는 “요즘은 풍선을 날리기에는 최적의 날씨다. 적당한 날씨가 되면 북한 지하교인과 약속했던 것을 이행할 것”이라며 “정부가 우리 행동을 범죄로 규정하고 처벌한다면 수용할 것이다. 우리는 항상 공공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생각한다. 우리는 정부에서 일하는 사람들로부터 존경을 받아왔지만 이재명 지사가 처벌을 내린다면 받겠다”고 했다.

한편, 자유북한연합 등 다른 단체와 협력 관계에 대해서 에릭 폴리 목사는 “다른 대북전단 사역 단체와는 전혀 관련이 없다”며 “다만 한 가지 공통점이 있다면 남북한의 주민들이 정부 개입이 없이 직접적으로 표현하고 왕래하는 자유를 보장받는 통일에 대한 비전이 있다는 것”이라고 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