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리 연구가 이혜정
요리연구가이자 방송인인 빅마마 이혜정이 코로나 19로 결식 위기에 놓인 경북 아동을 위해 아동옹호대표기관 초록우산어린이재단(회장 이제훈)에 물품을 전달했다.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요리연구가이자 방송인인 빅마마 이혜정이 코로나 19로 결식 위기에 놓인 경북 아동을 위해 아동옹호대표기관 초록우산어린이재단(회장 이제훈)에 물품을 전달했다고 전했다. 물품은 ‘이혜정의 간편국세트’ 400세트(약 2,000만 원 상당)로 경북 내 양육시설에 제공될 계획이다.

이혜정은 “대구지역에 도움을 주기 위해 알아보던 중 코호트격리(특정 질병에 같이 노출된 사람을 하나의 집단으로 묶어 격리하는 방역 조치)로 식료품 수급이 시급한 경북지역의 양육시설에 지원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과거 오랜 시간 대구에서 거주한 적이 있어 코로나 19와 사투를 벌이고 있는 대구·경북 지역민들에 대해 안타까움이 더 크게 느껴진다”면서 “사회적 교류 단절로 서비스가 끊겨 결식 위기에 놓은 아동들이 든든하게 먹고 밥심으로 위기를 잘 극복하길 바란다. 아울러 대구·경북 지역민들이 하루빨리 정상적인 삶을 되찾기를 진심으로 바란다”고 전했다.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이제훈 회장은 “코로나 19가 장기화하면서 코로나블루가 우리의 몸과 마음을 지치게 하고 있는 이때 물품을 지원해 준 이혜정 씨에게 감사하다”며 “대구와 경북 사업장에서 코로나 19로 인해 사각지대에 놓인 아동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은 지난 2월 24일 대구 동구지역아동센터, 부산 지역 아동들에게 위생 및 결식 예방 꾸러미 ‘한 끼 박스’ 지원을 시작으로, 현재까지 전국 취약계층 아동을 대상으로 약 7만여 개의 코로나 19 관련 위생용품(마스크, 손소독제, 체온계, 대체식 키트 등)을 긴급 지원했다

이 외에도 재단은 코로나 19 사태 장기화에 따라 아동과 아동의 가정을 지원하기 위한 3단계 지원계획을 수립하고, 전국 저소득 가정 세대의 현황 파악 및 수요 조사를 통해 900여 명에게 10억 원 규모의 긴급 생계비 ‘우리가족희망지원비’와 ‘우리아이희망지원비’를 지원할 계획이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