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알복지재단 대전 충청 긴급지원
밀알복지재단 대전·충청지부가 코로나19 취약계층에 긴급지원을 실시했다. ©밀알복지재단

밀알복지재단 대전·충청지부가 코로나19 취약계층에 긴급지원을 실시했다.

밀알복지재단 대전·충청지부(지부장 이영신)는 “코로나19 취약계층의 감염예방을 위해 대전충청지역 내 장애아동과 독거어르신 가정 300곳에 긴급구호키트인 ‘힘내요 키트’를 전달했다”고 10일 밝혔다.

‘힘내요 키트’에는 손소독제와 손세정제 등 감염예방물품이 담겼다. ㈜네패스의 기부금으로 마련된 키트는 밀알복지재단 대전·충청지부와 대덕구장애인종합복지관, 밀알복지관을 통해 각 가정에 전달될 예정이다.

밀알복지재단 관계자는 “대전·충청지부는 면역력이 낮은 장애아동과 어르신들의 경우 코로나19 감염 시 치명적인 결과를 불러일으킬 수 있다고 보고, 감염예방에 만전을 기하고자 해당 키트를 준비해 긴급지원을 실시했다”고 전했다.

이 지부장은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함에 따라, 저소득 취약계층의 경우 감염예방물품을 수급하기 어렵다고 판단해 해당 키트를 준비했다”며 “물품 기부에 동참해주신 ㈜네패스에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밀알복지재단은 지역사회 내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코로나19로 인한 취약계층 피해지원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밀알복지재단은 마스크 등 방역물품과 영양제, 홍삼 등 면역력 강화를 위한 건강식품, 식료품과 생필품을 담은 '힘내요 키트’를 제작해 지원한다.

밀알복지재단은 관계자는 “가장 피해가 큰 대구경북지역의 취약계층 1,000가구를 우선적으로 지원하고, 이후 전국적으로 지원대상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