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일 낮 박근혜퇴진기독교운동본부가 광화문 세월호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8일 낮 박근혜퇴진기독교운동본부가 광화문 세월호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박근혜퇴진기독교운동본부 제공

[기독일보 이나래 기자] 박근혜 대통령의 퇴진을 주장하는 국민들의 목소리가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일부 기독교인들도 행동에 나섰다. 8일 낮 광화문 세월호 광장에서는 '박근혜퇴진기독교운동본부'가 발족됐고, 같은날 저녁 대한문에서는 신학생들이 모여 집회를 가졌다.

먼저 이날 낮 3시 발족된 '박근혜퇴진기독교운동본부'는 한국기독교장로회(이하 기장) 교단을 포함해 기독교 단체들이 연대했다. 이들은 발족 선언문을 통해 ▶국정농단 사태를 일으킨 박근혜 대통령의 즉각적인 퇴진 ▶국정농단 사태의 책임을 물어 새누리당 해체 ▶오늘 선언 이후 기독인들의 결연한 행동 등을 주장했다.

상임집행위원장 최헌국 목사의 사회로 열린 발족식에서는 김성록 전도사(신학생시국연석회의), 김수산나 목사(강남향린교회), 장창원 목사(예장통합, 일하는 예수회 상임대표) 등이 발언했으며, 임하나 회장(감신 총대학원 여학생회)과 최애지 총무(한국기독교장로회 청년회전국연합회)가 발족선언문을 낭독했다.

저녁에는 '신학생총연합시국기도회'가 열렸다. 신학생들은 이 자리에서 시국선언문을 통해 바울이 귀신들린 여인을 고쳐 고난을 받고 풀려났던 예화를 들며 "최순실이란 귀신만 제거하면 박근혜란 여종이 다시 제 역할을 할 것으로 생각하지만, 이 체제 자체에 귀신이 들려있다"고 말하고, "대기업들이 '헌금'의 응답으로 세제 혜택, 규제 완화와 같은 축복을 누리는 동안 어느 한쪽이 죽임을 당하는 체제를 우리는 '인신공양의 사교'라 부른다"면서 "신앙인에게 요구되는 것은 사교의 무당을 그 자리에서 끌어내고 신전을 폐하는 것"이라 주장했다.

이어 "이것이 우리에게 요구되는 하나님 선교로의 참여"라며 "신학생들은 불의한 정권과 불의한 체제에 대해 맞서고자 한다"고 선언했다.

신학생들이 연대해 8일 저녁 대한문 앞에서 '신학생총연합시국기도회'를 개최했다.
신학생들이 연대해 8일 저녁 대한문 앞에서 '신학생총연합시국기도회'를 개최했다. ©이나래 기자

신학생들은 먼저 대한문 앞에서 깃발을 들고 예배를 드린 후, 대한문을 출발해 광화문 앞, 경복궁 역, 청운동주민센터, 청와대로 이어지는 행진을 벌였다. 또 행진 후에는 이정배 목사(전 감신대 교수)의 집례로 성찬식을 갖기도 했다.

한편 신학생총연합시국기도회에는 감신대와 서울신대, 성공회대, 성결대, 이화여대, 연세대, 장신대, 총신대, 한신대 학생들을 비롯해 기독연구원 느헤미야, 옥바라지선교센터, 혁명기도원, 기독청년학생실천연대, 오이코스 학교 등 기독단체들도 함께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최순실 #박근혜 #대통령 #하야 #신학생총연합시국기도회 #박근혜대통령퇴진기독교운동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