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의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의 마크 저커버그. ©wiki

[기독일보 국제부] 페이스북 사주 마크 저커버그가 이슬람국가(IS) 최우선 테러대상으로 위협받고 있다. IS대원들 계성을 함부로(?) 삭제한다는 이유다.

그동안 페이스북과 트위터 등 소셜네트워크는 IS 및 알카에다 등 국제 테러조직의 활용도 높은 소통수단이었다. 그러나 최근 소셜네트워크 회사들이 테러 조직들의 계정을 삭제하고 접근을 차단하는 정책을 펼침에 따라, 이들 테러조직의 국제화에 비상이 걸린 것.

때문에 IS는 최근 저커버그와 트위터 창설자인 잭 도시에 대해 테러를 가하겠다는 새 선전 비디오를 공개하기도 했다.

특히 페이스북은 테러 조직의 자사 네트워크 활용을 막기 위해 전 세계 5개 사무소를 운영하면서 대응하고 있다. '커뮤니티 오퍼레이션 팀'이라 불리는 이들은 수십 개 지역 언어에 능통한 전문가들이 배치되어 있고, 자체 기준에 따라 내용물과 계정을 삭제, 혹은 폐쇄하고 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페이스북 #페북 #IS #이슬람국가 #마크저커버그 #저커버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