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온라인 기독교 커뮤니티인 처치앤서즈(Church Answers)의 창립자이자 CEO인 톰 S. 레이너(Thom S. Rainer) 박사가 2023년 미국 교회의 10가지 주요 경향에 대해 소개했다.

레이너 박사는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에 기고한 칼럼에서 “매년 수만 명의 교회와 교회 지도자, 교인들로부터 소식을 듣는다. 미국 내 약 35만 개의 교회에서 일어나는 일을 들을 수 있는 이 땅을 향한 귀를 가진 것은 진정한 축복”이라며 “개별 자료를 받아 연결하여 가까운 미래에 추세가 될 현재의 발전상을 알아보았다”라고 밝혔다.

다음은 처치앤서즈가 전망한 2023년 교회의 10가지 경향.

1. 교회는 지난 30년간 그 어느 때보다 전도를 강조할 것이다.

교회 지도자들은 문화적 기독교인들과 환승 성장(transfer growth)으로 교회를 키울 수 없다는 것을 안다. 교회가 진정 제자를 만들고 싶다면 전도부터 시작해야 한다.

2. 내년에 사상 최대로 교인의 다양성이 증가할 것이다.

밀레니얼 세대는 단일 문화 세대를 이해하지 못한다. Z세대는 특히 단일 문화의 교회를 상상할 수 없다.

3. 교회 입양이 기록적으로 늘어날 것이다.

입양된 교회는 대게 더 건강한 다른 교회의 가족, 보살핌 및 권위 속으로 들어온 교인들이다. 물론 더 많은 교회가 쇠퇴하여 문을 닫기 때문에 입양을 모색할 것이다.

4. 더 많은 교회가 구체적인 전 세계 동업자를 가질 것이다.

미국 교회들은 특히 복음이 가장 빠르게 전파되고 있는 다른 국가의 교회들과 협력을 모색할 것이다. 이러한 경향은 선교 헌금이 증가하는 것 이상이다. 이는 특정 교회나 교회들과 계획적이고 전략적인 동반자 관계를 의미한다.

5. 교회의 임시 목회자 기간이 어느 때보다 길어질 것이다.

나는 임시 기간이 길어야 12개월이었던 때를 기억한다. 오늘날 많은 교회들은 이러한 임시 기간을 2년에서 3년 이상 갖는다.

6. 임시 목회자의 수가 어느 때보다 늘어날 것이다.

이 경향은 분명 5번째 추세의 결과다. 이 임시 목회자들 중 일부는 설교만 할 뿐이다. 다른 이들은 설교와 자문 역할을 하는 “계획된 임시직(intentional interims)”으로 여겨진다.

7. 미국 교회 역사상 어느 때보다 교회의 상담 요청이 많아질 것이다.

예컨대 현재 처치앤서스에는 불과 3년 전보다 10배나 더 많은 요청을 받는다. 외부의 도움을 구하는 교회들의 의지는 더 강하며 간절하다.

8. 교회 사후분석은 미국 교회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연구 분야가 될 것이다.

나는 2014년에 ‘죽은 교회에 대한 사후분석’을 썼고 2022년에 이 책에 대한 수요가 다시 늘기 시작했다. 수천 개의 교회가 문을 닫았고 우리는 그 이유를 밝히려고 애쓰고 있다.

9. 더 많은 목회자와 교직원이 이중 직업 및 공동 직업자가 될 것이다.

공동 직업자(co-vocational)란 일반적으로 노동 시장에 남기로 선택한 사람들을 말한다. 이중직(Bi-vocatioanl) 목회자는 소속 교회가 상근수당을 줄 수 없어 교회 밖에서 일하는 사람들이다.

10. 교회에서 신학 및 사역 교육을 받는 목회자와 교직원이 많아질 것이다.

이러한 추세는 지난 10년간 성장해왔고 2023년에도 계속 증가할 것이다. 그렇다, 미국 교회에는 많은 도전들이 있다. 하지만 이러한 도전들 속에서 많은 희망을 본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벽 예배 후, 교회에서 꼭 필요한 것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