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들백교회 여성 목사 안수
미국의 새들백교회는 여성 목사를 허용하지 않는 남침례회(SBC) 소속임에도, 지난해 3명의 여성 목사를 안수했다. ©새들백교회
미국 남침례신학교(Southern Baptist Theological Seminary, SBTS)가 ‘남성만이 목사가 될 수 있다’는 교단의 입장을 재확인하는 결의안을 통과시켰다. 이로써 지난해 3명의 여성에게 목사 안수를 준 새들백교회(담임 앤디 우드 목사)의 제명 여부에 관심이 몰리고 있다.

지난주 SBTS 가을 이사회는 학교 행정부가 남성과 여성 모두에게 신학 훈련을 계속할 것을 권장하지만 “남성만이 그 직분과 기능, 그에 따른 목사라는 칭호를 가질 수 있다”라는 내용의 결의안을 만장일치로 승인했다.

이 결의안은 남침례회(SBC)의 공식 신앙 선언문인 ‘침례교 신앙 & 메시지 2000(Baptist Faith & Message 2000)’ 작성자 중 한 명인 앨버트 몰러 SBTS 총장의 입장을 지지했다.

몰러는 지난 18일 자신의 트위터에 이사회 결의안을 지지한다며 “그들이 한 일에 감사드린다는 글을 게시했다. 몰러는 “우리 SBTS 이사회는 지난주 중요한 성명을 내고, 침례교 신앙 & 메시지 2000에서 남침례교인들이 고백하는 성경에 따라, 목사를 기능과 직분으로 정의하고 남성으로 제한하는 결의안을 만장일치로 통과시켰다”고 말했다.

2021년 5월, 새들백교회는 릭 워렌 담임목사의 퇴임을 1년 앞둔 시점에 리즈 퍼퍼, 신시아 페티, 케이티 에드워즈 등 여성 3명을 목사로 안수했다. 결국 그해 6월 열린 SBC 연차 총회에서 새들백교회의 제명을 청원하는 안건이 이어졌지만, SBC 자격심사위원회는 새들백에 대한 결정을 유보한다고 발표했다.

당시 위원회는 총회가 목사직에 대한 명확한 권고문을 보고할 연구 위원회를 구성하기 위한 투표를 제안했다. 그러나 몰러 총장은 “우리 신앙고백의 모든 말들에 대해 연구위를 구성해야 한다면, 우리는 망할 것이며 더 이상 신앙을 고백하는 사람들이 아니”라며 위원회 구성에 반대했다. 그의 총회 발언은 총대의원들의 박수를 끌어냈고, 결국 연구 위원회 구성은 부결됐다.

지난해 7월 29일, 몰러 총장은 뉴올리언스 침례신학교(NOBTS) 총장인 척 켈리, 전 SBC 윤리종교자유위원회(ERLC) 위원장인 리처드 랜드 박사와 함께 “목사”라는 단어를 명확히 규정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이들 세 명은 2000년 침례교 신앙 & 메시지를 위한 학습 안내서를 공동 작성한 바 있다.

세 사람은 성명에서 “목사라는 단어가 남침례교인들 사이에서 그 명확성 때문에 선택되었다는 점을 이해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성명은 남녀 모두 교회에서 봉사할 수 있는 자질이 있음을 신중히 단언한다. 그러나 목사의 역할은 성경적으로 규정되어 있고, 성경을 따라 자격을 갖춘 남성만이 맡을 수 있다”고 명시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벽 예배 후, 교회에서 꼭 필요한 것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