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브릿지
위브릿지(We Bridge) 컨퍼런스 참석자들이 함께 힘찬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미주 기독일보

지난달 26일(이하 현지 시간)부터 미국 캘리포니아주 토렌스 조은교회(담임 김우준 목사)에서 진행된 제1회 ‘위 브릿지 컨퍼런스’(We Bridge Conference)가 참가자들의 많은 눈물과 웃음을 남기고 28일 마무리됐다.

3일간 일정 동안 첫 날 서로 처음 만나 통성명을 해야 했던 조원들은 어느새 둘도 없는 동료가 돼 있었고 각자의 지역에서 서로 친목을 도모하며 끈끈한 교류를 이어나가기로 했다.

“더는 나 혼자가 아니라는 것을 알았다”는 고백은 마지막날 간증을 통해 참석한 목회자들과 사모들로부터 나온 공통의 소감이었다. 남가주에서 이민목회로 고군분투하며 알게 모르게 지친 심신을 가지고 있던 이들은 3일간 일정 가운데 많은 은혜와 위로를 받으며 새로운 힘을 얻게 됐다고 고백했다.

컨퍼런스는 마지막날까지도 유익한 강의들이 이어졌다. ‘팬데믹 이후 교회의 방향’을 주제로 강의한 이상훈 총장(AEU 미성대)은 교회의 존재론적인 이유를 분명히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이 총장은 특히 선교적 교회론을 주목했다. 그는 “이 위기의 시대 다시 한번 교회론을 정립하는 교회들이 돼야 한다”면서 “선교적 교회는 하나님의 선교적 사명을 실천하기 위해 그리스도를 따르는 제자들의 성령 공동체이고, 교회론에 있어 교회의 본래 존재론적 목적은 그 공동체를 통해 하나님의 나라를 확장시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총장은 교회의 존재론적 이유에 대해 “교회는 생존이 목적이 아니라 하나님의 선교에 동참하는가가 본질”이라면서 “어떻게 하나님의 복음을 통해서 죽어가는 영혼을 살리고 이 세상을 하나님이 통치하는 곳으로 바꿀 것인가에 우리를 부르신 목적이 있다. 이러한 존재론적인 목적을 성도들과 함께 다시 정립해야 할 떄”라고 강조했다.

또 초대교회 공동체 일원이 되기 위해서는 당시 높은 신앙적 기준이 요구됐음을 설명했다. 이 총장은 “초대교회 때 성도가 되는 길은 매우 어려웠다. 보통 3년 길게는 5년까지 신앙을 테스트했고 진정한 성도로서 고백이 있을 때 공동체의 일원이 됐다”면서 “그래서 초대교회는 강했고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었다. 지금은 분간을 못할 때가 있다. 어떻게 예수 그리스도께서 원하시는 참다운 제자를 만들지를 고민해야 할 시기”라고 밝혔다.

이 총장은 “교회론적으로 볼 때 교회에 가장 기본적인 요소는 예수 그리스도의 복음을 증거하고 복음을 선포하는 것임을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는다”면서 “가장 기본적인 밑바탕은 우리를 부르심에 대한 감격이고, 예수님이 십자가를 지시기 위해 우리와 같은 모습으로 있으셨던 것과 같이 교회 공동체는 세상 속에 침투해서 함께 존재하면서 그리스도의 복음을 전해야 하는 사명이 있다”고 말했다.

이 총장은 선교적 DNA를 교회들이 반드시 가지고 있어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그것이 있다면 교회의 선교적 상상력으로 이어지고 곧 선교적 사역이 실천되는 것”이라면서 “그러나 내부에 있는 선교적 DNA를 보지 못하고 외형적인 사역만 본 따서 교회에 적용하려고 한다면 실패하게 될 것”이라고 조언했다.

팬데믹 이후 북미교회들의 변화와 관련해서는 더 작고 공동체적이면서 유기적인 교회들이 돼 가고 있으며 팬데믹에도 흔들리지 않는 교회들을 살펴볼 때 소그룹이 잘 돼 있는 교회였다는 특성을 분석했다. 또 성숙한 제자도에 대한 이해가 달라지고 있다면서 과거는 교회 내부에 충성하는 것이 그 기준이었다면 이제는 예수그리스도의 제자로서 정말 살아갈 것인가가 더 중요해졌다고 설명했다. 또한 선교 방식 또한 소수의 전도자들 및 선교사들로 이뤄지는 것이 아니라 우리가 살고 있는 이 현장이 곧 선교지가 되면서 성도 한 사람, 한 사람이 선교적 제자도의 새로운 이해가 발생하게 됐다고 알렸다.

고승희 목사는 ‘삶을 빛나게 만드는 아름다운 선택’(사무엘상 1:1-6)이라는 제목의 폐회예배 설교에서 지금은 한나의 기도가 필요할 때임을 강조했다. 본문에서 한나가 기도할 때 엘리가 술취한 것으로 오해하는 말을 했지만 한나는 여기에 전혀 영향을 받지 않았음을 강조하면서 “한나는 상황을 이렇게 이끌어 오신 하나님에 대해 불평하거나 원망 한 것이 아니라 긍휼을 구했다”고 말했다.

그는 개척 당시 8명인 교인이 개척 3년 후에도 12명이었던 목회 초기를 회상했다. 당시 모든 출세가 보장된 길이 있음에도 모든 유혹들을 마다하고 목회를 선택했지만 개척 이후 발전되지 않은 교회를 두고 괴로워했던 당시의 심정을 털어놓았다. 그러면서 이러한 한나의 기도가 떠올랐다고 밝혔다.

팬데믹의 어려운 상황에 대해서도 고 목사는 “하나님이 이 팬데믹을 사용하신다고 본다. 초대교회 당시에 로마인구의 거의 절반이 사망하는 팬데믹 기간이 있었지만 초대교회 성도들은 그 자리를 피하지 않고 환자를 돌아보며 회복시키려 노력했다. 결국 당시 팬데믹이 끝날 때 기독교가 로마의 국교가 됐다”면서 “중세시대 흑사병으로 많은 사람들이 죽고 난 후 교회는 신앙으로 돌아가야 한다며 종교개혁이 일어났다. 하나님께서 이렇게 바꿔놓으신다”고 말했다.

고 목사는 “한나는 내 위에 권위를 두기 싫어하는 사사시대에 나를 괴롭히는 사람 때문에 시험들지 않았다”면서 “하나님의 주권을 인정하고 하나님을 바라볼 때 그를 통해서 새로운 시대를 열 수 있었다. 그런 시대가 여러분들을 통해서 다시 이어지기를 바란다”고 권면했다.

마지막 날에도 특별한 순서들이 있었다. 컨퍼런스 참석자들 중 김주현 사모는 놀라운 가창력으로 ‘You raise me up’을 열창해 큰 감동을 줬다. 또 이날 마동환 변호사는 무료법률상담을 통해 만일 목회자의 자녀들이 학교 등에서 환경적으로 어려움에 처해 있을 경우 이를 법률적으로 지원할 수 있는 방법을 소개했다.

참석한 목회자들과 사모들은 마지막 순서로 조별로 간증 및 소감을 발표하면서 3일간 받았던 감동과 은혜를 함께 나눴다. 연신 눈물을 흘리는 사모들의 간증이나 위로와 희망과 비전을 이야기하는 목회자들의 소감이 이어졌다. 참석자들은 제2회 위 브릿지 컨퍼런스를 기대하면서 지역별로 지속적인 교제를 통해 컨퍼런스에서의 은혜와 감동을 계속 이어나갈 것을 다짐하며 헤어졌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벽 예배 후, 교회에서 꼭 필요한 것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