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광훈 목사, 언어적 실수 잦은 것 엄중 지적”
“인터콥, 기존 ‘참여자제 및 예의주시’는 유지
문제점 개선 등 보이면 1~2년 안에 재론 가능”

예장 통합 제107회 정기총회 둘째날인 21일 저녁 회무에서는 이단사아비대책위원회(이하 이대위)의 보고와 청원이 있었다.

전광훈 목사
전광훈 목사 ©기독일보 DB

이대위는 특히 전광훈 목사에 대해 “전광훈 목사에 대해 비판적인 입장에서 제기된 문제들을 모두 살펴본 바, 지속성을 가지고 반복적으로 주장하는 잘못된 사상이나 교리는 보이지 않는다”며 “즉, 이단으로 규정할 만한 사상이나 가르침은 없다”고 했다.

이대위는 “그러나 목회자로서 적합하지 않은, 정제되지 않은 언어적 실수가 자주 나타나는 것은 엄중하게 지적한다”며 “그가 소명서에서 약속한 대로, 앞으로는 목회자로서의 품격에 합당하지 않는 언어를 삼가고, 교회의 대사회적인 이미지를 고려하여 목회자와 교회에 대한 일반인의 기대에 합당하게 행동하기를 그리스도 안에서 촉구하며, 성도들은 가급적 전광훈 목사의 집회에 참석하지 않는 것을 권면한다”고 했다.

또 ‘인터콥 재심 연구보고서’ 결론에서는 “인터콥 홈페이지에 의하면 인터콥은 1974년 로잔언약을 신앙고백의 기초로 삼고, 웨스트민스터 신앙고백을 따른다고 천명하고 있다”며 “이것은 인터콥이 교리 곧 신앙고백적으로 문제가 없음을 의미한다”고 했다.

이대위는 “실제로, 2011년에 본교단에서 인터콥선교회의 이단성 여부에 대한 연구를 시작한 이후 지금까지 5차례에 걸쳐 연구 및 재심을 한 결과, 첫 번째 연구에서 약간의 문제가 지적되었지만, 두 번째부터는 교리에 관한 한 이단성을 찾을 수 없었다”고 했다.

경북 상주시에 있는 BTJ열방센터.
인터콥선교회가 운영하는 경북 상주시 BTJ열방센터. ©뉴시스

“단, 지역 교회와의 갈등, 현지 선교사들과의 갈등이 끊이지 않아 ‘참여자제 및 예의주시’로 규정해 온 것”이라는 이대위는 “2022년 4번째 재심에 즈음하여 획기적인 것은, 인터콥선교회가 본교단을 향하여 진정성 있는 입장문을 발표하고 그것을 실천하기 위하여 양해각서를 작성하여 보내어 왔는 바, 그 내용은 인터콥선교회가 본교단으로부터 교리와 신학의 지도를 받으며 동역하는 선교단체로 거듭나기를 희망하는 것”이라고도 했다.

이어 “그 내용을 자세히 살펴보면 그 동안 문제가 되었던 지역 교회와의 갈등 및 현지 선교사들과의 갈등도 근본적으로 해소할 수 있게 되었음을 알 수 있다”고 했다.

이대위는 “따라서 예수 그리스도의 세계 선교라는 지상명령을 수행함에 있어서 우리 교단과 인터콥이 아름다운 상호협력관계를 수립하기를 원하고 있음을 확인한 바, 기존의 ‘참여자제 및 예의주시’를 유지하되, 사과입장문에 따라 문제된 사안들이 개선되고 본 교단의 교육 등을 성실히 이행할시 1~2년 안으로 재론할 수 있다”고 했다.

총대들은 이 같은 이대위 연구보고를 그대로 받았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총회 #예장통합 #전광훈 #인터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