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정호 목사 한기승 목사
정견발표에 앞서 기호추점이 있었다. 제비뽑기 방식으로 치러진 추첨에서 오정호 목사(오른쪽)가 기호 1번을 의미하는 흰색 구슬을, 한기승 목사가 기호 2번을 의미하는 빨간색 구슬을 각각 뽑았다. ©김진영 기자
오정호 목사 권순웅 목사
예장 합동 제107회 총회 부총회장 선거 후보인 오정호 목사(오른쪽)가 총회장 후보인 권순웅 목사와 악수하고 있다. ©김진영 기자
한기승 목사 권순웅 목사
예장 합동 제107회 총회 부총회장 선거 후보인 한기승 목사(왼쪽)가 총회장 후보인 권순웅 목사와 악수하고 있다. ©김진영 기자

예장 합동 제107회 총회 부총회장 선거 레이스의 막이 본격 올랐다. 출마자들이 우여곡절 끝에 최근 후보로 확정되면서, 이제 관심은 누가 총대들의 선택을 받느냐에 쏠렸다.

합동 측은 5일 오전 대구 대명교회(담임 장창수 목사)에서 제107회 총회 임원 후보 영남지역 정견발표회를 가졌다. 부총회장 선거 후보인 오정호 목사(서대전노회 새로남교회)와 한기승 목사(전남제일노회 광주중앙교회)에 단연 이목이 집중됐다.

이날 정견발표에 앞서 부총회장 선거 후보들에 대한 기호추첨이 있었다. 두 후보의 자격 확정이 늦어지면서 이날 기호를 추첨하게 된 것이다. 제비뽑기 방식으로 치러진 추첨 결과 오 목사가 기호 1번, 한 후보가 기호 2번이었다.

이제 두 후보는 정견을 발표하고 총대들의 선택을 호소할 예정이다. 정견발표회는 이날을 시작으로 6일 대전과 7일 서울에서도 진행될 계획이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예장합동 #오정호 #한기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