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배당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 ©Christian Post
미국 MZ세대 기독교인의 3명 중 2명은 “최소 한 달에 한 번”은 교회의 대면 및 온라인 예배에 불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는 미국성서공회(American Bible Society)가 발간한 ‘성경 현황: USA 2022' 보고서 8월 호를 인용, 18세 이상 Z세대 기독교인의 40%가 “주로 온라인”으로 교회에 출석한다고 보도했다. 이 수치는 온라인으로 참석하는 77세 이상의 교회 신자(36%)보다 높다.

이번 연구는 2022년 1월 10일부터 28일까지 모든 50개 주와 콜롬비아 특별구의 18세 이상 성인 기독교인의 2598개 응답을 토대로 진행했다. Z세대 성인은 18~25세, 밀레니얼 세대는 26~41세로 정의된다.

보고서에 따르면 18세부터 57세까지 기독교인 중 절반 이상(54%)이 “오늘날 삶에서 여전히 중요한 예수 그리스도에 대한 개인적인 헌신을 했다”고 답했다. 그러나 이들 중 자신을 ‘한 달에 한 번 이상’ 예배에 참석하는 ‘실천적 기독교인’이라고 답한 Z세대는 3분의 1에 못 미쳤다.

반면, 비 실천적 기독교인의 61%는 “그리스도께 개인적인 헌신을 했다”고 답했으며, 밀레니얼 세대는 57%가 ‘그렇다’고 말했다.

‘최소 한 달에 한 번은 교회에 간다’고 답한 Z세대 기독교인은 28%이며, 밀레니얼 세대는 22%로 이보다 적었다. 또 ‘성경에 몰입한다’고 말한 Z세대 기독교인은 13%, 밀레니얼 세대는 12%에 그쳤다. 반면 X세대 기독교인의 4명 중 3명(75%)은 ‘성경에 몰입한다’고 답해 모든 세대 중 가장 높았다.

조사에서 비 실천적 기독교인은 실천적 기독교인보다 온라인으로 예배에 참석할 가능성이 훨씬 높았다. 현재 미국 성인의 46%는 ‘한 달에 한 번도 교회에 출석하지 않는’ 비 실천적 기독교인에 해당한다.

연구에서 Z세대 기독교인의 절반은 “성경을 더 많이 읽길 원한다”고 답했고 55%는 “예수님에 대해 더 많이 알고 싶다”고 답했다.

보고서는 “비 실천적 기독교인 중 Z세대는 지난 1년간 성경 읽기를 늘렸다고 답한 비율이 가장 높았고(17%), 성경 읽기를 줄였다고 답한 비율(20%)도 가장 높았다”며 “이는 영성과 독서 습관에 대해 선택에 있어 특정한 변동성을 나타낸다”고 분석했다.

미국성서공회 정보국장인 존 파라퀄 프레이크는 성명에서 “이는 모든 기독교인들과 사역 지도자들에게 점점 더 커지는 불안 속에서 안전과 희망을 찾는 젊은 이웃들과 관계를 돈독하게 하는 도전이 될 것”이라며 “모든 세대가 하나님의 말씀과 의미 있게 연결되어 삶의 방식에 참여하며 지역사회에서 신앙을 적극 실천하길 기도한다”고 말했다.

이번 결과는 올해 3월 발표된 퓨 리서치(Pew Research)의 보고서와 마찬가지로, 코로나 팬데믹 이후 교회가 다시 문을 열었지만 대면 예배 출석률이 정체되었음을 보여준다.

퓨 리서치에 따르면 팬데믹 봉쇄가 시작된 지 몇 달 뒤인 2020년 7월, 미국 성인의 13%만이 “지난달 종교 대면 예배에 참석했다”고 답했다. 이는 2021년 3월에는 17%, 2021년 9월에 26%로 증가했다. 그러나 올해 3월, 미국인의 대면 예배 참석률은 27%로 작년 9월에 비해 1%만 증가했다.

또한 이번 결과는 2019년 바르나(Barna) 연구에서 10대 때 최소 1년 동안 정기적으로 개신교 교회를 다닌 미국 청년 중 3분의 2가 18세에서 22세 사이에 적어도 1년간 교회를 그만둔 현실을 반영했다.

이들 중 현재 ‘한 달에 두 번 또는 그 이상’ 교회에 출석하는 비율은 31%로, 이는 중간에 교회를 그만둔 10대가 다시 복귀하지 않을 가능성이 69% 임을 시사한다.

미국 청년들은 교회를 관둔 이유로 ‘대학 입학으로 인한 이사’, ‘판단하거나 위선적으로 보이는 교인들’, ‘교인들과의 연대감 부재’, ‘사회 문제에 대한 교회와의 시각 차이’, ‘업무로 인한 불참’ 등을 꼽았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